홈 > 영화 > 영화
영화
 

역린, 역대급 초호화 캐스팅의 비밀 에피소드 공개

M 싸이프랜 0 705
오는 4월 30일 개봉하는 <역린>이 초호화 캐스팅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역대급 캐스팅의 비밀이 공개되어 화제다.

2014년 최고의 화제작 <역린>의 현빈, 정재영, 조정석, 조재현, 한지민, 김성령, 박성웅, 정은채 등 명품 배우들을 모두 캐스팅할 수 있었던 숨은 일등공신이 바로 이재규 감독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역린>의 제작을 앞두고 캐스팅을 고민하던 이재규 감독은 배우들을 직접 찾아가 캐스팅을 제안했다. 우선 강인함을 지닌 젊은 왕 정조 역에는 현빈을 캐스팅하게 되었다. “부드러움 속에서 남성적인 힘이 느껴졌고 그런 점들을 잘 표현할 것 같았다.

연기하고 표현하고 내뱉었던 어투, 표정 이런 것들이 내가 상상한 정조에 너무 가까웠던 것 같다”며 그를 캐스팅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현빈 역시 “작품 선택을 할 때 시나리오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이번 작품 역시 그랬다. 암살의 위험 속에서도 강인함을 잃지 않는 힘이 있는 왕을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밝히며 캐릭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왕의 그림자 상책은 정조를 살리기 위해 피눈물 나는 노력을 하게 되는 캐릭터로 정재영이 캐스팅 되었다. “상책 같은 경우 정조의 수하에 있고 내관이지만 부성애나 친형제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다. 정재영씨는 옆집 아저씨 같고 형 같기도 하지만 우직하게 살아갈 것 같은 인상이 있어서 캐스팅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살인을 위해 길러진 냉혹한 살수 역에는 사람을 죽이고 청부 살수로 살아가지만 속은 여린 감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찾던 차에 조정석을 생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검을 잡고 궐로 들어가는 순간의 눈을 보면 사람을 바로 죽일 것 같은 살의가 느껴졌다”며 그를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궁의 최고 야심가 정순왕후 역에는 한지민을 캐스팅했다. 이재규 감독은 “배우 자체가 선하고 바른 이미지가 많은데 그런 배우가 야망이 충실한 인간상을 표현했을 때 나올 수 있는 느낌들이 재미있을 것 같았다”며 한지민을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지민 역시 “막연히 악역이 아니고 힘도 가지고 있는 악인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제안을 수락한 이유를 밝혀,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살수를 길러내는 비밀 살막의 주인 광백은 조재현이 맡았다. “말을 툭툭 내뱉을 때 가지고 있는 눈빛들에서 카리스마가 느껴졌다.”며 악의 근원인 광백 역에 조재현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고, 정조의 어머니 혜경궁 홍씨 역의 김성령에 대해 “일에 충실하면서도 아이들을 사랑하는 김성령에서 현대적인 혜경궁의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금위영 대장 홍국영에 대해 “역사적으로 정조에게 충성을 다짐하면서도 욕심에 충실한 인물이다. 그런 선악의 경계를 잘 표현하면서도 남자다운 박성웅에게 제안했다.”고 전하는 한편 세답방 나인 월혜 역의 정은채에 대해 “현대적 감성을 가진 사람이 옛날을 살고 있는 느낌으로, 정은채가 월혜의 숨겨진 이야기를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비밀을 품고 궁에 들어온 월혜 역에 정은채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처럼 이재규 감독의 노력 덕분에 <역린>의 역대급 캐스팅이 완성된 <역린>은 정조 즉위 1년, 왕의 암살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아야 하는 자, 죽여야 하는 자, 살려야 하는 자들의 엇갈린 운명과 역사 속에 감춰졌던 숨막히는 24시간을 그린 영화이다.

조선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사건 ‘정유역변’을 모티브로 현빈, 정재영, 조정석, 조재현, 한지민, 김성령, 박성웅, 정은채까지 명품 배우들의 멀티 캐스팅은 물론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더킹투하츠] 등 웰메이드 작품을 탄생시킨 이재규 감독이 연출을 맡아2014년 최고의 화제작에 등극했다. <역린>은 오는 4월 30일 개봉해 관객들과 만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