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 > 영화
영화
 

무덤까지 간다의 조진웅, 서늘한 악질 연기로 압도적 존재감 보여준다

M 싸이프랜 0 728
이선균, 조진웅 주연의 범죄 액션 영화 <무덤까지 간다>의 조진웅이 ‘건수’가 저지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박창민’ 역을 맡아 서늘한 악질 연기로 압도적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무덤까지 간다>는 한 순간의 실수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형사 ‘고건수’(이선균)가 자신이 저지른 사건을 은폐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매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와 묵직한 존재감으로 관객들을 압도해온 배우 조진웅이 <무덤까지 간다>에서 형사 ‘건수’가 저지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그를 협박하기 시작하는 정체불명의 목격자 ‘박창민’ 역으로 분해 서늘한 악역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추노] [뿌리깊은 나무] 등의 작품에서 캐릭터에 고스란히 녹아 드는 명품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조진웅.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에서 조직의 보스로 진한 카리스마를 선보인 데 이어 <용의자 X>의 동물적 본능으로 사건을 파헤치는 형사, 그리고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의 순박한 운전전문 말더듬이 역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해온 조진웅이 <무덤까지 간다>를 통해 한번 물은 미끼는 절대 놓치지 않는 악질 연기로 새로운 변신을 선보인다. 

<무덤까지 간다>에서 정체불명 목격자 ‘박창민’으로 분한 조진웅은 자신의 정체와 목적을 숨긴 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쉴 틈 없이 ‘건수’를 궁지로 몰아넣는 캐릭터를 한 치의 흔들림 없는 서늘한 눈빛과 말투로 완벽히 연기해내며 악역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다.

특히 사건이 진행될수록 점점 치밀하게 협박의 강도를 높여가는 ‘창민’의 모습은 그야말로 악질 연기의 끝을 보여주는 조진웅의 완벽한 연기를 통해 소름 끼치는 강렬함으로 몰입을 더한다. 여기에 매 작품 남자 배우들과의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를 보여왔던 조진웅은 <무덤까지 간다>에서 역시 ‘건수’ 역을 맡아 절체절명 위기에 놓인 절박함을 연기한 이선균과 강렬한 케미스트리로 깊은 인상을 전할 것이다.

한편 조진웅은 “‘창민’은 단순하게 해석할 수 없는 캐릭터였다. 분명한 건 ‘고건수’가 좀 더 치열한 삶을 살게 만드는 인물이며, 갈수록 사건을 보다 심층적으로 만든다. 이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언변이나 제스처를 새롭게 그려보고자 많이 노력했다” 고 캐릭터에 대한 노력을 전한 바 있다.

이에 김성훈 감독은 “조진웅은 스산하면서도 광기 어린 악역 ‘창민’을 상상 이상으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며 연기에 대한 만족감을 전해 조진웅이 보여줄 새로운 악역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무덤까지 간다>는 한 순간의 실수로 시작된 사건이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르며 벌어지는 사건들을 허를 찌르는 기발한 설정과 쫄깃한 긴장감 속에 담아내 새로운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절체절명의 형사 고건수가 펼치는 예측불허의 고군분투 스토리,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이선균, 조진웅의 새로운 변신과 환상적 연기 호흡이 더해진 <무덤까지 간다>. 지난 해 새로운 소재와 세련된 연출, 짜릿한 긴장감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감시자들> <더 테러 라이브>를 능가하는 신선한 재미의 범죄 액션 영화로 5월 극장가를 압도할 것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