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미드 > 영화
영화
 

한공주,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 전격 공개

M 싸이프랜 0 856 0
개봉 후 더욱 뜨거워진 관심을 받고 있는 <한공주>가 영화가 탄생하기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격 공개한다.

{이미지:0}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친구를 잃고 쫓기듯 전학을 가게 된 ‘공주’가 새로운 곳에서 아픔을 이겨내고 세상 밖으로 나가려는 이야기를 그린 <한공주>. 영화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발휘한 스탭과 배우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격 공개한다.

제39회 서울독립영화제 열혈스탭상 수상에 빛나는 홍재식 촬영 감독은 대부분의 장면을 핸드헬드로 촬영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다. 그는 “인물의 섬세한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핸드헬드가 가장 좋은 기법이라 판단했다.

공주를 비롯한 다른 인물들의 움직임을 함께 따라가면서 감정을 같이 공유하고 그들의 호흡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며 공주의 일상을 담담히 따라가며 리얼리티를 살리려 노력했던 결과물에 만족감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그와 이수진 감독은 각 장면 별 감정을 가장 잘 표현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인공 조명이 아닌 자연광을 최대한 살린 촬영을 진행했다. 자연광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 시간대를 찾아 촬영을 기다리고, 밤 씬의 경우 어둠의 디테일을 살려 리얼리티는 물론 심리적 표현까지 놓치지 않으려 했다.

{이미지:1}


영화가 공개되면서 주목 받았던 것 중 하나는 공주가 기타를 치며 속삭이듯 부르는 “Give me a smile”이라는 OST다. 이수진 감독은 단편 <아들의 것>을 통해 처음 인연을 맺었던 김태성 음악 감독에게 <한공주>의 시나리오를 전달했고, 다음날 바로 전화가 와 “너무 하고 싶다.”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여줬다.

이수진 감독은 “가장 먼저 시작되어 가장 늦게 끝난 작업이 바로 음악 작업”이라며 김태성 음악감독이 무엇보다 많은 공을 들였음을 밝혔다. 공주의 친구들이 함께 부르는 아카펠라 ‘차오, 벨라, 차오(ciao bella, ciao)’는 이수진 감독이 우연히 라디오에서 듣고 언젠가는 영화 음악으로 꼭 쓰고 싶었다던 노래이다. 아카펠라를 한 번도 접해본 적이 없는 배우들은 일주일에 1~2번씩 음악작업실에서 연습을 하며 지금의 아름다운 화음을 완성시킬 수 있었다.

<한공주>를 통해 역대 가장 강렬한 변신을 선보인 천우희는 자신만의 공주 캐릭터를 탄생 시키기 위해 여배우로서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압박 속옷을 착용하는 불편함을 감수했던 것.

{이미지:2}


“혹여나 어떤 사람이 보든 공주에게 그럴만한 여지가 있어서 이런 일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았다. 준비 단계에서부터 감독님과 상의했고, 압박 속옷을 입어 최대한 라인을 보이려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화장도 거의 하지 않고 최대한 여성성을 감추려 노력했던 그녀는 “‘공주’ 그 자체로 보여서 오히려 더 좋았다.”며 공주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스탭과 배우들의 땀과 노고를 바탕으로 탄생한 영화 <한공주>는 4월 17일 개봉해 전국에 강렬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