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미드 > 영화
영화
 

'경주' 박해일, 7년전 과거를찾아 경주로온 엉뚱한 남자 ‘최현’ 역맡아 기대 고조

M 싸이프랜 0 669 0
박해일 신민아의 흑심 가득 1박 2일을 그린 영화 <경주>에서 배우 박해일이 7년 전 과거를 찾아 경주로 온 엉뚱한 남자 ‘최현’ 역을 맡아 기대를 고조시킨다.

<고령화가족><은교><최종병기 활><괴물> 등 수많은 작품에서 정형화되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로 손꼽히는 박해일이 <경주>를 통해 엉뚱하면서도 위트 있는 캐릭터로 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해일은 스릴러, 미스터리, 멜로 등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독특한 연기스타일로 스크린을 장악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관객들의 무한한 신뢰를 받고 있다.

평소 장률 감독의 2011년 영화 <두만강>을 좋아했던 박해일은 <경주>의 캐스팅 제안이 오자마자 장률 감독의 영화라면 출연하겠다며 흔쾌히 수락했다고 한다.

장률 감독은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영화제, 베를린 국제영화제, 베니스 국제영화제를 석권해 세계적인 시네아스트로 인정받고 있다. 영화<경주>에서 7년 전 춘화를 찾아 경주로 향하는 ‘최현’ 역을 맡은 박해일은, 이전의 작품들에서 선보인 강렬한 연기와는 또 다른 엉뚱하고 능청맞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북경대 동북아 정치학 교수인 ‘최현’은 7년 전 보았던 춘화를 찾아 충동적으로 온 경주에서 아름다운 찻집 주인 ‘공윤희’(신민아)를 만나지만, 대뜸 춘화의 행방부터 묻는 등 수상한 행동으로 인해 변태(?)로 오해받는다.

예상치 못한 일들을 겪으며 서로에게 호기심을 느끼는 ‘최현’과 ‘공윤희’의 수상하지만 가슴 설레는 만남을 그린 <경주>에서 박해일은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영화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7년 전 춘화를 찾는 엉뚱한 남자 '최현'(박해일)과 기품 있는 외모와 달리 엉뚱한 여자 '공윤희'(신민아)의 설레는 만남을 그린 영화 <경주>는 오는 6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