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미드 > 영화
영화
 

한공주, 당신의 가슴을 파고드는 공주의 명대사 BEST3 공개

M 싸이프랜 0 615 0
한국 독립영화 극영화 부문에서 최단기단 최다관객을 동원한 화제의 영화 <한공주>가 잊지 못할 여운을 전하는 한공주의 명대사를 공개한다. 

(감독 이수진 | 출연 천우희, 정인선, 김소영, 이영란 | 제작 리 공동체영화사 | 제공 리 공동체영화사, FRAGARA CO., 박지훈, HONG KA | 배급 무비꼴라쥬)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모든 것을 잃고 쫓기듯 전학을 가게 된 ‘공주’가 아픔을 이겨내고 세상 밖으로 나가려는 이야기를 그린 <한공주>에는 보는 이의 가슴에 콕 박히는 강렬한 대사들이 등장한다. 평생을 간직해야 할 깊은 상처를 가진 한 여학생의 담담한 표정 너머로 나오는 이 꾸밈 없는 대사들은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과 크나큰 울림을 전하며 회자되고 있다.

#1. 공주에겐 음악이 종교와 같은 거구나?
영화의 시작과 함께 깊은 어둠 속 관객들은 공주의 나레이션을 먼저 만나게 된다. “조용히 머리 속으로 음계를 그리면 눈 앞에 모든 게 순간 음표로 바뀌어. 그리고 노래가 시작 돼. 숨소리 발자국소리 바람소리 철 긁는 소음까지도. 괜찮다 괜찮다 하면서 그 땐 외로움도 슬픔도 두려움도 잠시 잊어.”라고 한숨을 토해내듯 내뱉어지는 대사들은 이 어린 소녀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손잡을 이 하나 없는 소녀가 마치 종교와 같이 노래를 통해 스스로 상처를 감내하고 보듬어야 하는 슬픈 현실을 엿볼 수 있는 대사이기도 하다.

#2. 왜 그렇게 수영을 열심히 배워?
공주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겪은 후 절망에 빠지기 보다는 누구보다 강한 의지로 살아가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수영을 배우는 것이다. 마지막 강렬한 엔딩 장면에서 왜 수영을 배우냐는 친구의 물음에 “다시 시작해보고 싶을 까봐. 내 마음이 바뀔 수도 있으니까.”라며 조심스레 말하는 공주의 나레이션에서 자기를 깊은 심연 속으로 내모는 어른들과 차가운 세상의 시선을 온전히 자기 힘으로 헤쳐나가려는 공주의 의지를 들여다 볼 수 있다.

#3. 전 잘못한 게 없는데요.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의 부당함과 모순이 집약되어 있는 대사이자 관객들에게 가장 묵직한 파장을 불러일으키는 명대사 중 하나는 “전 잘못한 게 없는데요.”라는 대사다. 차가운 시선과 서늘한 표정의 어른들에게 둘러싸인 채 앉아있던 공주는 무거운 침묵을 깨고 힘겹게 한마디를 내뱉는다. 잘못한 것이 없지만 또 다시 짐을 싸 어디론가 도망치듯 떠나야 하는 공주가 오랫동안 마음에 품고 있던 이 한마디는 관객들, 특히 영화를 보는 어른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부끄러움에 고개를 숙이게 만들며 세상의 또 다른 공주들을 향한 마음을 되돌아보게 하는 촌철살인의 한마디로 꼽히고 있다.

가슴을 쿵 내려앉게 만드는 울림과 현실을 직시하게 만드는 정곡을 찌르는 한마디로 관객들의 가슴에 깊은 잔상을 남기는 <한공주>. 관객들의 강력한 입 소문을 타고 개봉 3주차에 접어들어서도 흥행 순항 중이다.

대사 하나하나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진한 여운을 전하는 영화 <한공주>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