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미드 > 영화
영화
 

'하이힐'의 장진 감독, 디테일한 연출력 선보이며 관객들의 기대감 높여

M 싸이프랜 0 538 0
충무로 대표 스토리텔러 장진 감독이 영화 <하이힐>에서 독특한 캐릭터를 탄생 시키기 위한 디테일한 연출력을 선보여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스토리텔러 장진 감독이 영화 인생 20년 만에 처음으로 ‘감성 느와르’ 장르에 도전한 <하이힐>을 통해 연기파 감독(?)으로서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상황에 맞는 표정과 디테일한 포즈를 직접 선보이는 맞춤형 디렉션으로 배우 못지 않은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 장진 감독은 액션 장면을 앞둔 차승원에게는 머리채를 잡아 끄는 시범을 보이고, 오정세에게는 '지욱'을 경외하는 '허곤'의 미묘한 표정 연기를 직접 선보였다.

또한 실의에 빠진 '진우'역의 고경표를 비롯 ‘지욱’을 아끼는 상사 ‘박반장’역의 김응수, ‘지욱’을 위협하는 조직의 1인자 ‘허불’역의 송영창에게 상황에 맞는 디테일한 포즈까지 연기 가이드에 나서며 영화 속 보다 밀도 깊은 이야기를 완성시켰다.

<하이힐>을 통해 장진 감독과 6년 만에 재회한 차승원은 “장진 감독은 배우들을 트레이닝 하는데 있어서 굉장한 노하우를 가진 감독 중 한 명이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금까지 했던 어떤 역할들보다 많이 힘들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아끼지 않았음을 밝힌 오정세는 “장진 감독님은 현장에서 놀듯이 즐기는 스타일이다. 내가 생각지도 못했던 그 이상의 것을 주문하며 직접 디렉션을 주시기도 했는데, 감독님과 함께 호흡할수록 천재적인 느낌을 받았다”며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지욱’을 친형처럼 따르는 후배 형사 ‘진우’역을 맡은 고경표는 “처음으로 작품 준비하면서 목소리 톤에 대해 생각하게 했던 작품이었다. 벽이 느껴질 때마다 남몰래 눈물을 흘리기도 했지만, 감독님을 통해 많이 배우고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 스토리텔러 장진 감독의 디테일한 연출력을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한 영화 <하이힐>은 오는 6월 4일, 관객들을 찾는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