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미드 > 영화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군도(群盜)의 총무&스카우터 담당...땡추 이경영 스틸 공개

M 싸이프랜 0 643 0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연출,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 그리고 이경영의 최강 앙상블 캐스팅으로 2014년 최고의 킬러 콘텐츠로 떠오른 <군도:민란의 시대>가 군도(群盜)의 총무이자 스카우터를 담당하고 있는 유사 땡추 역 이경영의 스틸을 공개했다.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배우 이경영이 연기한 ‘땡추’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법도를 어긋난 엉터리중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다. 일명 ‘유사’라고도 불리는 땡추는 ‘군도’ 내에서 큰 판을 기획하고 작전을 짜는 인물로, 노사장 대호(이성민 扮)와 함께 ‘군도’의 정신적 지주라 할 수 있다.

실제로 조선 후기 유교 사회에서 억압 받던 승려 출신들이 의적 조직에 큰 힘을 보탰다는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여 만들어진 캐릭터이다. 법력이 높고 사주명리학에도 밝아 사람을 꿰뚫어 보는 맑은 눈으로 ‘군도’ 단원을 모집하는 스카우터 역할까지 맡고 있다.

소, 돼지를 잡아가며 천한 백정으로 살던 돌무치(하정우 扮)의 맑은 기운과 굳은 심지를 눈여겨보고 ‘도치’라는 새 이름과 새 삶을 선사한 장본인도 바로 땡추다. 더불어 승려 복장 덕분에 가장 자유롭게 민생을 돌아볼 수 있는 것 또한 땡추 만의 강점이다.

그가 나오지 않은 영화를 꼽는 것이 더 쉬울 만큼 지금 충무로가 가장 원하는 배우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한 이경영은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예의 믿음직스러운 존재감으로 영화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윤종빈 감독은 이경영에 대해 “연륜이 있으면서도 어떻게 보면 순수해 보이고 총명한 느낌을 가지고 있는 배우가 필요했는데, 이경영 선배님이 딱 떠올랐다.

‘군도’의 정신적 지주답게 현장에서도 후배 배우들과 제작진을 잘 챙겼다”라며 배우에 대한 깊은 신뢰를 보였다. 이경영 역시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 강동원을 비롯한 배우들과의 협업에 대해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참여해 후배들과 함께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시대를 거슬러 올라 의적 생활을 한 것 자체에 굉장히 큰 감동을 갖고 있다. 같이 땀을 흘린 동지들이라는 생각이 들어 아주 행복한 작업이었다”라는 소회를 밝힌 바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하정우와 강동원의 공존과 대결은 물론, ‘군도’의 유사, 땡추 역의 이경영을 비롯한 개성과 연기력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명 연기자들의 공연으로 기대를 자극하는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지배층 내부의 권력다툼 일색인 기존 사극과 달리, 백성의 시각에서 그려내는 통쾌한 스토리를, 믿고 보는 앙상블캐스트의 호연과 심장 뛰는 액션으로 그려내 2014년 7월 23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