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미드 > 영화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군도 출정식’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M 싸이프랜 0 546 0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연출,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 그리고 이경영의 최강 앙상블 캐스팅으로 2014년 최고의 킬러 콘텐츠로 떠오른 <군도:민란의 시대>(제공/배급: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제작: ㈜영화사 월광,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감독: 윤종빈)의 ‘군도 출정식’ 제작보고회가 지난 6월 10일(화)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윤종빈 감독부터 하정우, 강동원,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까지 <군도:민란의 시대>의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김제동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제작보고회에서는 영화 속 캐릭터들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캐릭터 영상과 분장, 미술, 의상, 음악 등의 제작과정이 담긴 제작기 영상 상영은 물론, 촬영 기간 내내 함께했던 배우들간의 다양한 에피소드 토크가 함께하며 화기애애하게 진행되었다.

먼저 윤종빈 감독은 “어릴 적에 보았던 영화들을 떠올리며 심장이 먼저 반응하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었다”며 <군도:민란의 시대>를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연기 인생 최초로 스킨헤드에 도전한 하정우는 “매일 아침 촬영장에 가서 면도를 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더라”는 재치 있는 푸념과 함께 “하지만 도치 캐릭터 자체가 배우로서는 정말 탐낼만한 역할이었던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미지:0}

특히 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강동원은 하정우와의 호흡에 대해 “늘 잘 이끌어 주셔서 좋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너무 웃기다”고 전하며 한참 동안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에 하정우는 “강동원씨가 제 개그를 잘 이해해줘서 마음 편하게 신뢰감을 갖고 개그를 주고 받았다. 처음에 강동원이라는 배우를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그 이상의 매력을 많이 느꼈다”며 시종일관 재치 넘치는 입담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군도의 두령, 노사장 대호를 연기한 이성민은 “남자들이 많아 기운을 감당하기 어려웠다”고, 홍일점 윤지혜는 “상남자들 사이에 있었지만, 서로 의지하며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으며, 홍일점을 사이에 두고서 삼각구도가 있는 태기 역의 조진웅과 천보 역의 마동석은 영화 속 캐릭터에 분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미지:1}

이외에도 강동원과 함께 유일하게 ‘군도’ 무리가 아닌 정만식은 “외로웠다. 유일한 액션 연기도 조금 빠른 걸음 외에는 없었다”라며 아쉬움을 전했고, 백성 장씨 역할의 김성균은 “이 작품을 꼭 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윤종빈 감독님을 찾아갔는데 거절 당했다. 박씨, 김씨, 최씨, 여러 성씨를 가진 백성들 중에 장씨 역을 맡을 수 있어 자랑스럽고 행복하다”며 숨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군도:민란의 시대>는 한껏 달아오른 취재 열기 속에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성황리에 개최된 ‘군도 출정식’ 제작보고회를 통해 그간 베일에 가려졌던 영화의 일면을 공개한 <군도:민란의 시대>.

하정우와 강동원의 공존과 대결은 물론, ‘군도’의 멤버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을 비롯한 개성과 연기력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명 연기자들의 공연으로 기대를 자극하는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지배층 내부의 권력다툼 일색인 기존 사극과 달리, 백성의 시각에서 내는 통쾌한 스토리를, 믿고 보는 앙상블캐스트의 호연과 심장 뛰는 액션으로 그려내 2014년 7월 23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