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영화소식
영화소식
 

강동원-한효주-정우성-김무열-한예리 출연 인랑, 강렬한 비주얼의 런칭 예고편 최초 공개

김지운 감독의 신작이자 강동원-한효주-정우성-김무열-한예리-최민호 등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인랑>이 티저 포스터 공개 이후,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포스터 속, 한국 영화에서 본 적 없었던 독특하고 스타일리시한 비주얼은 늘 새로운 장르 영화의 재미 속으로 한국 관객을 초대해 온 김지운 감독이 그려낼 <인랑>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단 한번도 장르 반복 없이, 장르 고유의 문법을 비틀어 자신만의 새로운 스타일과 재미를 담은 영화를 통해 관객을 특정 장르의 신세계로 초대했던 김지운 감독.

그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인랑>으로 돌아온다.

김지운 감독의 영화는 늘 틀을 깨는 상상력과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는 시도와 스타일, 새로운 캐릭터들을 보여줬다. 그렇기에 그가 <인랑>으로 창조해 낼 2029년의 근 미래, 요동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남북한의 지도자가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의 혼돈기라는 세계관 또한 흥미를 자극한다.

SF 애니메이션의 고전인 원작 <인랑>이 2차 대전 패전 후의 암울한 가상의 과거를 다룬 것과 확연히 달리 혼돈의 근 미래로 눈을 돌린 김지운 감독. 그는 SF 장르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을 다루는 장르라고 정의하며 수 많은 SF영화들이 암울한 미래를 그려온 이유 또한 장르의 본질에서 찾았다.

<인랑>의 근 미래는 강대국들의 대립 한가운데 처한 남북한이 자존을 위해 통일을 전격 선포한다는 가장 한국적인 설정에서 시작된다.

강대국들의 무역봉쇄, 원유 수입제한 등의 경제 제재로 민생이 불안해지자, 반정부 테러단체가 활약하고, 이에 맞선 경찰조직인 ‘특기대’가 새로운 권력기관으로 등장한다. 이에 입지가 좁아질 것을 두려워한 정보기관인 ‘공안부’까지 맞물려, 세 세력 사이 숨막히는 대결과 암투가 벌어지는 <인랑>의 세계는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간이 아닌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혼돈의 시대다.

곳곳에 테러가 벌어지고, 권력기관들끼리도 서로를 공격하는 극도의 불안 속에서 <인랑>의 인물들은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한치 앞의 생사 또한 알 수 없는 불안한 삶을 이어가야 하는 것이다.

한국적인 설정 속의 불안한 미래를 그리는 <인랑>이 첨단 무기와 신기술을 가진 디바이스가 등장하는 할리우드 식의 통념을 따르는 SF가 아닌, 김지운 감독 특유의 스타일이 가미된 새로운 SF로 강렬한 영화적 체험이 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에서 펼쳐질 액션 또한 기대 포인트다. 티저 포스터에서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 역의 강동원이 착용해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던 강화복 액션과 카체이스, 총기 액션, 맨몸 액션 등 <인랑>은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인랑’의 다채롭고 강렬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믿었던 인물들 간의 배신과 암투 등 느와르 영화적인 코드와 함께 진짜 의도를 감춘 채 상대방을 교란하는 캐릭터들의 관계는 스파이 영화의 재미까지도 내포하고 있어 장르의 마술사 김지운 감독의 <인랑>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베일에 싸여있던 영화의 실체를 담은 티저 포스터 공개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인랑>이 CGV 유투브를 통해 런칭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런칭 예고편은 누군가를 향해 총기를 겨누고 있는 섹트 대원들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어둠 속, 붉은 눈동자와 함께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특기대원들의 모습은 등장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짧은 영상만으로도 묵직한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인랑>은 6월 15일(금) 오전 10시 CGV 페이스북을 통해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 관객들에게 새롭고 강렬한 비주얼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동원-한효주-정우성-김무열-한예리-최민호 등 탄탄한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과 자신만의 독보적인 스타일로 늘 관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새로운 재미를 선사해온 김지운 감독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는 <인랑>은 오는 7월 말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Since the opening of the teaser poster, which is expected to meet with actors with different personality such as Kang Dong Won, Han Hyo Ju, Jung Woo Sung, Kim Moo Yeol, Han Lee Lee and Choi Min Ho,

Unique and stylish visuals that have never been seen in Korean films have stimulated the curiosity of the world of 'Intangible' that Kim Ji-woon, who has always invited Korean audiences into the fun of new genre movies, will portray.

Kim Ji-woon, who has invited the audience to a certain genre of the new world through a movie that has his own new style and fun by twisting the genre's unique grammar without ever repeating the genre.

In 2029, when the North and the South declared a five - year plan to prepare for unification, a humanitarian army called the wolves in an insurrectionary confrontation between absolute power organizations centered on the police organization ' I return to the <Intangria> which painted the activity of the "inrang".

Kim Ji - woon 's films always showed new characters, attempts, style, and imagination to change the imagination and impossibility to break the frame. Therefore, in the near future of 2029, which he will create with "humanity," the world view of Chaos, which is a chaotic period after the leaders of North and South Korea declared a five-year plan to prepare for unification in the fluctuating Northeast Asian situation, is also interesting.

Director Kim Ji-woon turned his attention to the near future of chaos, unlike the classic animation of SF animation, <Enran>, which dealt with the gloomy virtual past after the Second World War. He defines the SF genre as a genre that deals with the fear and anxiety of the future that has not come yet, and the reason why so many SF movies have drawn a gloomy future is also found in the essence of the genre.

The near future of <INRAN> begins with the most Korean setting that the two Koreas in the midst of the confrontation of the great powers declare unification for the sake of self-sufficiency.

When the economic sanctions such as trade blockade by powerful nations and restrictions on imports of crude oil make the people's lives unstable, anti-government terrorist groups are active, and counter-terrorism police organization "special team" emerges as a new power organization. The world of "humanity", in which a confrontation and anger are fought between the three forces, is linked to the intelligence agency, the intelligence agency, which is afraid to narrow its position. It is an age of confusion that forces the human being to survive in order to survive.

In extreme anxiety that terrorism is taking place everywhere, and power institutions attack each other, people of <INRAN> should be able to live an uneasy life that no one can believe, nor life beforehand.

Intangible future in Korean setting is not a SF that follows the Hollywood style of mythology in which devices with advanced weapons and new technologies appear, but a new SF with Kim Ji-ung's unique style will be an intense cinematic experience I can guess.

In addition, action to be unfolded in a strident confrontation between power organizations is also an expectation point. In the teaser poster, 'Gangbyeong', a member of the 'Im Chung Kyung' station, has a variety of features, such as Gangbok action, car chase, gun action, Intense action.

In addi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characters who disturb the opponent while concealing real intention along with the noir cinematic code such as betrayal and arrogance among the believed characters also includes the fun of the spy movie and expects the director of Kim Ji-woon do.


"Launch", which led to a hot response with the release of a teaser poster showing the reality of the movie wrapped in a veil, made its debut with CGV Youtube for the first time. A publicly launched trailer begins with the appearance of a team of gunmen pointing a gun at someone.

In the darkness, the appearance of the special members who slowly reveal the figure with the red eyes reveals overwhelming existence by appearance alone.

The intangible tension of the short film will be amplified and the film will be aired on CGV Facebook on June 15th (Fri.) on June 15th, and will show new and intense visuals to audiences. .

The film, which is expected to be a part of Kim Ji-woon's director's work, has brought new fun beyond the expectations of the audience with his unique style of meeting with actors and actresses such as Kang Dong Won, Han Hyo Ju, Jung Woo Sung, It will open at the end of the month and meet the audience.

キム・ジウン監督の新作であり、カン・ドンウォン - ハン・ヒョジュ - チョン・ウソン - ギムムヨル - ハンイェリ - チェ・ミンホなど、さまざまな個性を持った俳優たちの出会いに期待を集めている<人狼>このティーザーポスター公開以降、更に熱い関心を受けている。

ポスターの中、韓国映画で見たことがなかったユニークでスタイリッシュなビジュアルは、常に新しいジャンル映画の楽しさの中に韓国の観客を招いてきたキム・ジウン監督が描き出す<人狼>の世界に対する好奇心をさらに刺激する。

一度もジャンル繰り返しなしで、ジャンル固有の文法をねじる自分だけの新しいスタイルと楽しさを盛り込んだ映画を通じて観客を特定のジャンルの新世界に招待していたキム・ジウン監督。

彼南北が統一準備5カ年計画を宣言した後、反統一テロ団体が登場した混沌の2029年には、警察組織「トゥクギデ」との情報機関である「公安部」を中心とした絶対的な権力機関との間の息をのむよう対決の中狼と呼ばれる人間兵器」人狼」の活躍を描いた<人狼>に戻る。

キム・ジウン監督の映画はいつもの枠組みを破る想像力と不可能を可能に変える試みとスタイル、新しいキャラクターを見せた。そのため、彼は<人狼>に創造こと2029年の近未来、揺れ動く北東アジア情勢の中で、南北の指導者が統一準備5カ年計画を宣言した後の混沌ギラは世界観も興味を刺激する。

SFアニメの古典的な原作<人狼>が第2次大戦敗戦後の暗い仮想の過去を扱ったものと明確に異なり混沌の近未来に目を向けたキム・ジウン監督。彼はSFジャンルはまだ来ていない、将来への不安と不安を扱うジャンルと定義し、多くのSF映画が暗い未来を描いてきた理由もジャンルの本質で求めた。

<人狼>の近未来は強大国の対立の真ん中処南北が自尊のための統一を電撃宣言するという最も韓国的な設定で始まる。

強大国の貿易封鎖、原油の輸入制限などの経済制裁で民生が不安になると、反政府テロ団体が活躍し、これ対抗警察組織「トゥクギデ」が新たな権力機関として登場する。これ立地が狭くなることを恐れている情報機関である「公安部」までかみ合っ、三勢力の間息をのむよう対決と暗闘が繰り広げられる<人狼>の世界は生き残るためには、人間ではなく、獣になることを強要する混沌の時代だ。

あちこちにテロが起こって、権力機関同士、お互いを攻撃する極度の不安の中で、<人狼>の人物は誰も信じることができず、一寸先の生死も不明不安生活を続けなけれするものである。

韓国的な設定の中の不安、将来を描く<人狼>がハイテク兵器と新技術を持ったデバイスが登場するハリウッド式の通念に従うSFではなく、キム・ジウン監督特有のスタイルが加味された新しいSFで強烈な映画的体験になることを推測することができる。

また、権力機関との間の息をのむよう対決の中で繰り広げられるアクションも期待ポイントだ。ティーザーポスターで最精鋭の技術隊員」である重慶役のカン・ドンウォンが着用して変身に対する期待感を呼び起こした強化スーツアクションとカーチェイス、銃アクション、素肌アクションなど<人狼>は狼と呼ばれた人間兵器」人狼」の多彩強烈なアクションを披露する予定だ。

また、信じていた人物との間の裏切りと暗闘など​​ノワール映画的なコードと一緒に本当の意図を隠したまま、相手を妨害するキャラクターたちの関係は、スパイ映画の楽しさも内包しており、ジャンルの魔術師キム・ジウン監督の<人狼>をより一層期待にする。


ベールに包まれていた映画の実体を入れたティーザーポスター公開で熱い反応を引き出した<人狼>このCGVユーチューブを通じて発表トレーラーを初公開した。公開されたローンチトレーラーは誰に向かって銃を狙っているインセクト隊員の姿に始める。

暗闇の中、赤い瞳と一緒に徐々に姿を現すの技術隊員たちの姿は、登場だけでも圧倒的な存在感を現わす。

短いビデオだけでどっしりとした緊張感を呼び起こし、映画の気がかりなことを増幅させる<人狼>は6月15日(金)午前10時CGV Facebookを介してティーザー予告編を初公開、観客に新しい強烈なビジュアルを披露する予定だ。

カン・ドンウォン - ハン・ヒョジュ - チョン・ウソン - ギムムヨル - ハンイェリ - チェ・ミンホなど硬い演技派俳優たちの出会いと自分だけの独歩的なスタイルで、いつも観客の期待を超える新しい楽しさをプレゼントしてきたキム・ジウン監督の作品で期待を集める<人狼>は7月末封切りして、観客に会う予定だ。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시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