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 > 영화
영화
 

신개념 야귀(夜鬼)액션 창궐, 오는 10월 개봉 확정..현빈, 장동건, 조우진 등 출연

M 싸이프랜 0 146 0 0
2018년 신개념 야귀(夜鬼) 액션 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창궐>이 오는 10월, 아시아∙유럽 동시개봉을 추진한다.

흥행작 <공조>에 이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는 김성훈 감독과 현빈,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알려진 현빈과 장동건의 조합이 남다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창궐>이 올 10월 해외 동시개봉을 추진하고 있다.

영화 <창궐>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夜鬼)’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하기 위한 ‘이청’(현빈)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창궐>은 칸 국제영화제 마켓에서 단 2장의 스틸 이미지로 바이어들의 관심을 모을 정도로 화제였다.

이미 전세계에서 신드롬을 일으켰던 <부산행>의 사례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라는 새로운 크리쳐 그리고 조선시대의 만남에 대한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이 높았다. 해외세일즈를 담당하고 있는 콘텐츠판다는 “칸 마켓에서 <창궐>의 동시개봉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토론토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등을 거쳐 개봉국가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투자배급사 NEW는 “해외 동시기 개봉은 내수시장을 넘어 콘텐츠 확장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또한, 게임•웹툰 등 영화의 소재인 ‘야귀’를 적재적소에 살린 다양한 크로스미디어콘텐츠가 완성단계에 있는 등 <창궐>은 신선한 소재, 본 적 없는 비주얼,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올해 최고의 엔터테이닝 영화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마케팅에 선행해 해외동시 개봉 추진계획을 알리는 것은 이례적이다. <창궐>의 사례는 작품의 가치를 높여 수익을 극대화하고 불법유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함은 물론이고 산업전반으로 보았을 때,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배급전략의 기틀을 다진다는 의의도 있다.

단 한번도 본 적 없는 독창적인 크리쳐, ‘야귀(夜鬼)’의 존재감이 돋보이는 <창궐>은 화려하고 타격감 넘치는 액션과 신분과 성별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향연으로 국내 관객뿐 아니라 세계관객들을 사로잡을 준비에 한창이다.

또한 현빈,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정만식, 서지혜, 이선빈, 조달환 등 충무로의 믿고 보는 배우들부터 라이징 스타까지 합세해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조선시대 ‘야귀(夜鬼)’라는 신선한 소재와 함께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이목을 집중시키며,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영화 <창궐>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8년 10월 개봉 예정이다.

2018, a new concept of the night 鬼 action blockbuster movie that predicts the birth of <Huge> will be released in October, Asia and Europe simultaneously.

Hwang Bin and Jang Dong-gun, who are known as Kim Sung-hoon and Hyun Bin, who are once known to be the best representatives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are pushing for a simultaneous overseas release in October this year, which is expected to exert extraordinary synergy. .

The movie is a blockbuster action film that depicts the struggle of "Lee Hyung" (Hyun Bin) to save the Chosun.

It was a topic that attracted buyers' attention with only two still images at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Market.

There was a lot of interest from overseas buyers in the case of <Busan Express> which caused the syndrome all over the world and the new creature called 'Raguchi' which is active only at night and the meeting of Chosun Era. The content panda, which is responsible for overseas sales, was able to confirm the possibility of simultaneous opening of the <prevalence> in the market.

We will finalize the opening country through the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he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The investment distributor NEW said, "The opening of the overseas market in the same period is becoming a way to maximize the content scalability beyond the domestic market." Also, various cross media that utilize " The content is in the stage of completion, and it is going to be the best entertaining movie of the year as the character representing the fresh material, the visual which has never seen, and the Korean movie.

It is unusual to announce plans to promote simultaneous overseas opening in advance of domestic marketing. In the case of the prosperity, it is meaningful not only to maximize profits by maximizing profit, minimize the damage caused by illegal leakage, but also to lay the foundations of the Korean film distribution strategy for the global market.

The prodigy creature, which has never seen it before, and the presence of the "鬼 鬼" that stands out, is a flamboyant character, It is in full swing.

In addition, Hyun Bin, Jang Dong-gun, Jo Woo-jin, Kim Eui-sung, Jung Man-sik, Seo Ji Hye, Lee Sun Bin,

Chungmuro ​​is one of the best-anticipated films of the year, and the film will be released in October 2018 after the second half.

2018年新概念ヤグィ(夜鬼)アクションブロックバスターの誕生を予告する映画「流布」が来る10月には、アジアの∙欧州同時公開を推進する。

興行作<空調>に続き、再び呼吸を合わせるキム・ソンフン監督とヒョンビン、芸能界の代表親しいとして知られているヒョンビンとチャン・ドンゴンの組み合わせが特別な相乗効果を発揮するものと期待を集めている<流布>が今年10月に海外同時公開を進めている。

映画「流布>は夜のみ活動する」ヤグィ(夜鬼)」の流布を防ぎ、朝鮮を救うための「ホール」(ヒョンビン)の死闘を描いたアクションブロックバスター。

<流布>は、カンヌ国際映画祭マーケットからわずか2枚の静止画としてバイヤーの関心を集めるほど話題であった。

すでに世界中でシンドロームを起こした<釜山行き>の事例と夜だけ活動する「ヤグィ」という新しいクリーチャーと朝鮮時代の出会いの海外バイヤーたちの関心が高かった。海外セールスを担当しているコンテンツパンダは「カンヌマーケットで<流行>の同時公開の可能性を確認できた。

今後トロント国際映画祭、釜山国際映画祭などを経て、開封国を最終的に確定する予定である。」と述べた。

投資配給会社NEWは「海外同時期に公開は国内市場を越えてコンテンツ拡張性を極大化させることができる方案として浮上している」とし「また、ゲーム•ウェブトゥーンなど、映画の素材である「ヤグィ」を適材適所に生かした様々なクロスメディアコンテンツが完成段階にあるなど、「流布>は、新鮮な素材、見たことのないビジュアル、韓国映画を代表するキャラクターで、今年最高のエンターてイニング映画になるだろう」と説明した。

国内マーケティングに先行して、海外同時公開の推進計画を発表するのは異例だ。 <流行>の事例は、作品の価値を高め、収益を最大化し、不法流出による被害を最小限に抑えることはもちろんであり、産業全般に見たとき、世界市場を対象に、韓国映画配給戦略の基礎を固めたことの意義もある。

一度も見たことのない独創的なクリーチャー、「ヤグィ(夜鬼)」の存在感が際立つ<流布>は派手で打撃感あふれるアクションと身分や性別を行き来する多彩なキャラクターの饗宴で国内観客だけでなく、世界の観客を魅了キャッチ準備に真っ最中だ。

またヒョンビン、チャン・ドンゴン、ジョオジン、ギムウイソン、ジョンマンシク、ソ・ジヘ、イソンビン、ジョダルファンなど忠武路の信じ見る俳優たちからライジングスターまで結集して、より完成度の高い作品の誕生を予告している。

朝鮮時代ヤグィ(夜鬼)」と呼ばれる新鮮な素材と一緒に映画界の代表俳優たちが大挙参加耳目を集中させ、今年最高の期待作に数えられる映画<流布>は後半作業を経て、2018年10月に公開予定であ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시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