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 > 영화
영화
 

윤제균 감독 신작 영화 귀환, 황정민-김혜수 주연 배우 확정..올 하반기 크랭크인

M 싸이프랜 0 108 0 0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황정민과 김혜수가 윤제균 감독의 우주 영화 <귀환>에서 조우한다.

제작사 JK필름은 "<귀환>의 남녀 주인공으로 황정민, 김혜수 출연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두 배우가 주연으로 호흡을 맞추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귀환>은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정거장 ‘살터-03’을 배경으로 불의의 사고로 홀로 그곳에 남겨진 우주인과 그를 귀환시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황정민과 김혜수는 우주정거장 ‘쉘터-03’의 전임과 후임 지휘관역을 각각 맡아 생환을 위해 힘겨운 사투를 벌이는 인물로 등장한다. 

특히 <귀환>은 2014년 1,426만 관객을 동원한 연출작 <국제시장>은 물론, 제작자로 <히말라야>, <공조>, <그것만이 내 세상>등의 작품을 잇달아 성공시킨 JK필름 윤제균 감독의 4년만의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제균 감독은 “이 작품을 처음 기획하고 시나리오를 개발해 나가는 과정에서 황정민과 김혜수를 주인공으로 삼고 캐릭터를 그려 나갔다”며 “어느 역할이건 소화해내며 항상 따뜻한 인간미를 보여주는 황정민 배우와 강한 카리스마와 함께 이지적이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갖고 있는 김혜수 배우와 같이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황정민, 김혜수의 합류로 인해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귀환>은 나머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내년 개봉을 목표로 올 하반기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Hwang Jeong-min and Kim Hye-soo, actors who believe and see, meet in the movie "Return" directed by Yoon Jae-gyun.

Producer JK Film said, "Hwang Jung-min and Kim Hye-soo appeared as the male and female protagonists of <Return>."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wo actors set their breaths to the lead.

 <Return> is a sci-fi film depicting the heartbreaking story of an astronaut who was left alone in the unfortunate acc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s first space station, 'Salter-03', and those struggling to return him.

Hwang Jung-min and Kim Hye-soo appear as a person who struggles for renewal by assuming the position of former commander and successor of the shelter-03 of the space station.

In particular, <Return> is the 4th year of JK Film's Yoon Jae-gyun's succession of successive films such as <Himalayas>, <Cooperation> and <My World> as well as his production <International Market> Is a returning work of attention.

Director Yoon Jae-gyun said,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this scenario and developing the scenario, I directed Hwang Jung-min and Kim Hye-soo as the main characters and drawn the characters." With the actor Hwang Jung-min, who always shows warm humanity, "I am very happy that I can work with Kim Hye-soo, who has an image."

Hwang Jung-min and Kim Hye-soo are expected to finish the remaining casts and expect to roll out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with the aim of opening next year.

信じ見る演技派俳優ファン・ジョンミンとキム・ヘスがユン・ジェギュン監督の宇宙映画「帰還」で遭遇する。

製作会社JKフィルムは "<帰還>の男女主人公にファン・ジョンミン、キム・ヘス出演が確定した」と明らかにした。二人の俳優が主演で呼吸を合わせるのは今回が初めてだ。

 <帰還>は、大韓民国最初の宇宙ステーション「サルト-03」を背景に、不意の事故で一人そこに残された宇宙人と彼の帰還させるために死闘を繰り広げる人々の胸熱い物語を描いたSF映画だ。

ファン・ジョンミンとキム・ヘスは、宇宙ステーション「シェルター-03」の専任と後任指揮官役をそれぞれ引き受け生還のために厳しい死闘を繰り広げる人物として登場する。

特に<帰還>は、2014年1,426万人の観客を動員した演出作「国際市場>はもちろん、製作者として<ヒマラヤ>、<空調>、<それだけが私の世界」などの作品を次々と成功させたJKフィルムユン・ジェギュン監督の4年ぶりの復帰作という点で注目が集まっている。

ユン・ジェギュン監督は「この作品を初めて企画しシナリオを開発していく過程で、ファン・ジョンミンとキム・ヘスを主人公にしてキャラクターを描いていった」とし「どの役割これ消化して、常に温かい人間味を示すファン・ジョンミン俳優と強いカリスマと理知的で愛なイメージを持っているキム・ヘス俳優と一緒に作業することができるということが非常にうれしい」と語った。

ファン・ジョンミン、キム・ヘスの合流により期待感がさらに高まっている<帰還>は、残りのキャスティングを終えて、来年封切りを目標に今年の下半期クランクインする予定だ。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시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