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 > 영화
영화

하정우&이선균 PMC: 더 벙커, 국적도 명예도 없는 전쟁도 비즈니스 글로벌 군사기업 PMC?

M 싸이프랜 0 83 0
폭발적인 티저예고편 반응으로 12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PMC: 더 벙커>는 대한민국 최초로 PMC를 소재로 다뤘다.

<PMC: 더 벙커>는 대한민국 최초로 글로벌 군사기업(PMC)을 다뤘다. ‘PMC’는 Private Military Company의 줄임말로 흔히 ‘용병’으로 알려진, 전쟁도 비즈니스라 여기는 글로벌 군사기업을 뜻한다.

김병우 감독은 오직 돈에 의해서만 움직이는 용병들이 거액의 프로젝트를 성사 시키기 위해 작전에 투입 된다면, 새로운 전투 액션이 탄생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을 갖고 시나리오 작업에 돌입했다.

제작진은 1년 간 40여권의 책을 독파하고 종군 기자와 용병 인터뷰를 통해 전투 시뮬레이션을 완성했다.

미리 공개된 미션스타트 영상과 티저예고편을 통해서 리얼타임 전투액션 장르의 묘미를 살린 실감나는 액션씬들을 맛 볼 수 있다. 이번에 공개한 스틸에서는 오직 돈으로만 움직이는 13인의 용병들의 스웩(SWAG) 넘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한민국 영화에서는 최초로 소개되는 PMC에 대해 하정우는 “그 동안 해외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서 접해왔던 PMC를 한국 영화 속 캐릭터로 만나는 게 관객들에게 그리 낯설지는 않을 것 같다.

의무 군인이 아니기 때문에 비주얼도 프리스타일이라, 스타일리쉬함을 느낄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김병우 감독은 “자본주의가 발달하면서 국방을 외부에 주문하게 되는 상황을 그렸다. 군대와 자본주의가 결합됐을 때 생기는 상황, 사건을 극화 시켜서 재미있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제작 배경을 전했다.

558만 관객을 동원한 데뷔작 <더 테러 라이브>로 천재적인 재능을 인정 받은 김병우 감독이 그릴 대한민국 최초의 PMC 소재 영화가 과연 어떤 작품일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스크린에서 만끽할 짜릿한 리얼타임 전투액션 <PMC: 더 벙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The movie "PMC: The Bunker", which has been attracting attention as the best anticipated movie in December due to an explosive teaser trailer reaction, was the first in Korea to deal with PMC.

<PMC: The Bunker> was Korea's first Global Military Enterprise (PMC). 'PMC' stands for Private Military Company, which means a global military company known as 'mercenary', which is considered war business.

Kim Byeong-woo went on to work on the scenario with confidence that new combat action would be born if mercenaries only moving by money were put into operation to complete a large project.

The crew read 40 books a year and completed battle simulations through interviews with soldier reporters and mercenaries.

Through pre-release mission-start videos and teaser trailers, you can enjoy action-packed action scenes that take advantage of the real-time battle action genre. At this time, you can see that 13 of the mercenaries, who only move with money, are full of SWAG.

On the other hand, Ham Jung-woo, who was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film, said, "It does not seem so familiar to the audience that PMC, which has been exposed through foreign movies or dramas,

Because it is not a duty soldier, visual is also freestyle, and it will feel stylishness. "

Director Kim Byung-woo said, "As capitalism develops, it draws a situation where defense is ordered out. It seemed to be able to make it interesting by polarizing the situation and the events that occurred when the military and capitalism were combined. "

Director Kim Byeong-woo, who has been recognized for his genius talent in his debut film "The Terror Live" with 558 million viewers, stimulates audiences' curiosity about what the first PMC movie in Korea will be. The exciting real-time combat action on the screen, <PMC: The Bunker>, is scheduled for release in December.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월간인기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