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영화 > 영화
영화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출연 국가부도의 날, 치열한 노력의 과정 엿볼수 있는 제작기 영상 공개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그리고 뱅상 카셀까지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치열한 노력의 과정을 엿볼 수 있는 ‘국가부도의 날, 그날의 기록’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제작기 영상은 국가부도를 일주일 앞두고 펼쳐지는 흡입력 있는 스토리, 이름만으로 신뢰를 주는 배우들의치열한 연기, 그리고 1997년의 생생한 볼거리를 완성하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각본을 맡은 엄성민 작가는 “IMF 협상 당시 비공개로 운영됐던 대책팀이 있었다는 기사를 보고 준비하게 되었다”, 최국희 감독은 “당시의 어려운 시기를 산 여러 인물들을 통해 잊혀져 가고 있는 1997년을 되뇌어 볼 수 있는 영화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해 스크린으로 재탄생된 한국영화 최초로 IMF를 소재로 한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1997년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인물들로 분한 배우들의 캐스팅에 대해 제작사 영화사 집의 이유진 대표는 “1997년 당시의 이야기를 연기 잘하는 배우들과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고 전해 <국가부도의 날>로 뭉친 신뢰감 높은 배우들의 인상 깊은 연기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특히 함께 호흡을 맞춘 뱅상 카셀이 “카메라 앞에서 김혜수씨가 연기하는 모습은 언제나 놀라웠고 함께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었다”고 전할 만큼 경제 전문가가 되기 위한 치열한 노력과 집중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한 김혜수와 전형성을 벗어난 표현 방식을 통해 입체적인 연기를 선보일 유아인의 변신은 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한다.

여기에 당시의 소시민을 대표하는 인물을 연기하는데 깊은 고민을 더한 허준호, 강한 에너지로 극에 긴장을 더한 조우진, 그리고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뱅상 카셀이 전하는 작품에 대한 애정과 서로에 대한 신뢰는 영화에 대한 기대를 배가시키기에 충분하다.

1997년의 시대상과 정서의 리얼리티를 생생하게 구현하기 위한 제작진의 뜨거운 노력 또한 이목을 집중시킨다.

각 인물이 처한 상황과 감정을 효과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톤을 달리한 촬영 방식부터 한국은행 외부를 재현하기 위해 어렵게 섭외한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대책팀 사무실과 종금사 등을 구현한 오픈 세트, 그리고 1997년에 대한 현실성을 높이기 위해 수작업을 거쳐 완성된 디테일한 소품은 <국가부도의 날>만의 생동감 넘치는 볼거리를 기대케 한다.

 이처럼 배우와 제작진 모두의 깊은 진심과 노력으로 완성된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전 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1997년 국가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 신뢰감 높은 글로벌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월간인기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