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판다, 워킹데드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악녀 미국 TV시리즈 제작 파트너십 체결

홈 > 영화 > 영화
영화

콘텐츠판다, 워킹데드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악녀 미국 TV시리즈 제작 파트너십 체결

M 싸이프랜 0 181 0
종합콘텐츠미디어 그룹 NEW의 글로벌판권유통사업부 콘텐츠판다와 전 세계적 인기시리즈 [워킹데드]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가 한국영화 <악녀>의 TV시리즈 제작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2017년 국내개봉 이후 액션의 신기원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던 정병길 감독의 영화 <악녀>가 미국 드라마로 재탄생 된다. 콘텐츠미디어 그룹 NEW의 글로벌판권유통사업부 콘텐츠판다는 장르성이 확실한 <악녀>의 크로스미디어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병길 감독 및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 측과 TV시리즈 개발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왔다.

<악녀>의 TV시리즈 명은 [Villainess]로 미국 LA 비밀조직에서 살인병기로 키워진 여인을 둘러싼 이야기를 다룬다. 각본, 연출, 캐스팅을 포함한 프리프로덕션을 마무리한 뒤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는 2010년 시즌 1부터 현재 방영중인 시즌 9까지 전 세계적 인기를 끌어 모으고 있는 화제의 작품 [워킹데드] 시리즈의 제작사다.

<악녀>의 미드화에 대해 콘텐츠판다는 “[워킹데드]로 국내에도 친숙한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의 제작 파트너십을 통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이미 입증된 바 있는 <악녀>의 장르적 매력을 풍성한 스토리라인으로 풀어내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악녀>의 프리프로덕션을 진행하고 있는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악녀>의 세계관을 확장해 스릴 넘치는 시리즈를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전했으며 정병길 감독은 "액션뿐만 아니라 연속성 있게 전개되는 스토리를 통해 영화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 동안 한국 드라마가 해외 드라마로 리메이크 되는 사례들은 있었지만 <악녀>처럼 한국영화가 글로벌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미드로 제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콘텐츠판다는 “작품이 지닌 장르적 장점을 키운다면 한국영화 IP의 비즈니스 영역을 더욱 넓혀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콘텐츠판다는 싱가포르의 특수효과영상 제작사 비비드쓰리(VIVID THREE)와의 VR판권 계약을 통해 선보이는 <부산행VR>의 글로벌 투어쇼를 앞두고 있으며, 다양한 IP를 통한 여러가지 형태의 신사업을 계속 진행중이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