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X곽도원, '남북 철우'의 케미를 넘은 극과 극 스틸 공개

홈 > 영화 > 영화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X곽도원, '남북 철우'의 케미를 넘은 극과 극 스틸 공개

M 싸이프랜 0 134 0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의 출연과 양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가 된 <강철비2: 정상회담>이 <강철비> 이후 남과 북의 소속을 바꿔 다시 만난 정우성과 곽도원의 극과 극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강철비>에서 북 최정예요원 ‘엄철우’ 역을 맡았던 정우성이 냉철한 눈빛과 몸을 사리지 않는 고난도 액션을 선보였던 것과는 달리,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는 강대국들 사이 태풍의 눈인 한반도의 평화 문제에 대해 밤낮으로 고민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로 분했다. 아내에게는 잔소리를 듣고, 딸에게는 용돈을 뜯기는 평범한 아빠의 모습부터 분단의 당사국이지만 평화체제의 결정권은 가지지 못한 무력감, 그럼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책임감을 가진 면모까지.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을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의 인간적인 표정들을 섬세하게 보여준다.

한편 <강철비>에서 정우성이 ‘엄철우’로 북한말을 구사했다면, ‘곽철우’ 역의 곽도원은 각국의 주요 관료들과 긴밀하게 내통하는 남 외교안보수석 답게 영어, 중국어까지 3개 국어에 능통한 지적인 매력뿐만 아니라 특유의 유쾌함을 보여줬다.


그러나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는 곽도원이 북한말을 구사한다. 쿠데타를 일으켜 남북미 정상을 북 핵잠수함에 억류하는 ‘북 호위총국장’으로, 위력적인 눈빛과 군사적으로 무모한 행동까지 서슴지 않는 북한 강경파로 변신했다.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혈맹 중국과의 동맹뿐이라고 생각해 정권에 반기를 드는 그는 또다른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다. 이렇듯 <강철비>에서 남북의 경계를 뛰어넘는 강철 케미를 선보였던 두 인물이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독도 앞바다 밑을 잠행하는 북 핵잠수함 ‘백두호’에서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얼마나 첨예한 대립 관계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 중인 분단국가인 남과 북, 그리고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 사이 실제로 일어날 수도 있을 위기 상황을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앵거스 맥페이든.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네 배우의 공존과 대결을 통해 실감 나게 그려낼 <강철비2: 정상회담>은 2020년 7월 29일 개봉해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