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화보 > 화보
화보

신과함께2&공작 주지훈, 바자 8월호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255
2018년은 주지훈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8월에 개봉 하는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 <공작>부터 하반기에 공개 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과 영화 <암수살인>까지. 스크린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배우 주지훈을 <바자>의 카메라에 담았다.

화보와 함께 진행 된 인터뷰에서 주지훈은 공개를 앞두고 있는 작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신과 함께-인과 연>은 영화를 바라 보는 시야를 확장시켜 주었고, <공작>의 촬영 현장은 마치 연극 무대 처럼 살아서 꿈틀 대는 느낌을 받았고, <킹덤>은 작품 자체가 신나게 앞으로 달려 나가는 듯 했다고 말이다.

그 중에서도 개봉이 임박한 두 작품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다. “<신과 함께-인과 연>과 <공작>, 두 영화가 장르나 캐릭터 면에서 유사성이 있으면 개봉 시기가 겹치는 것이 걱정이 됐을 텐데, 완전히 반대의 지점에 있는 작품들이라서 걱정이 덜 된다.

점심에 중식을 먹고 저녁에 한식을 먹는 것처럼 관객이 함께 즐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가족과 함께 즐겁게 <신과 함께>를 보고 나서 혼자서 묵직한 울림이 있는 영화를 보고싶으면 <공작>을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어찌 됐든 한국 관객이 가장 영화관을 많이 찾는 시기에 부려볼 수 있는 욕심인 것이다.” 또한 “하나의 옷을 입고 싶지 않다.

내가 재밌다고 생각하는 나의 모습과 관객들이 사랑하는 나의 모습 사이의 갭을 줄여서, 다양한 분위기의 역할을 소화하고 싶다”는 배우로서의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매혹적인 배우 주지훈의 화보 및 인터뷰 전문은 <바자> 8월호와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Ju-ji-hun's year is 2018.

From Netflix's original drama "Kingdom" and the movie "Murder Murder", which are released in the second half of the movie "With God - Cause and Effect" and "Duke" released in August. I put the actor Ji Ji-hoon in the camera of <Baja>, who is on the screen all around.

In an interview with the photographer, Ji Ji-hoon released a story about works that are about to be released.

<With God - Causality and Culture> extended the field of view of the film, and the scene of <The Duke> was felt as if it were alive and wriggling like a theater stage, and <Kingdom> seemed to be running forward with excitement .

Among them, I talked about two works that are about to be opened. "If you have similarities in terms of genre or character, you might be worried that the two films will overlap in time, because they are all at the opposite point, so you do not have to worry.

I think that the audience can enjoy it like eating lunch at lunch and eating Korean food in the evening. If you want to see a movie that has a heavy resonance after seeing <with God> happily together with your family, it would be nice to see <Duke>.

In any case, it is a greed that Korean audience can try to be at the time of most movie theaters. "" I also do not want to wear one.

I want to reduce the gap between my appearance that I think is fun and my view that I love, and I want to digest the role of various moods. "

The captivating actor Ji Ji-hoon's pictures and interviews can be found in the August issue of Baja and at the web site (harpersbazaar.co.kr) and Instagram (@harpersbazaarkorea). Photo Harper's Bazaar Offers Harper's Bazaar

2018年は、チュ・ジフンのしろと言っても過言ではない。

8月に公開される映画「神と - 因果凧>、<工作>から下半期に公開されるネットフリックスオリジナルドラマ<キングダム>と映画<雌雄殺人>まで。スクリーンを縦横無尽している俳優チュ・ジフンを<バザー>のカメラに収めた。

グラビアと進行されたインタビューで、チュ・ジフンは公開を控えている作品の話を解放した。

<神と - 因果凧>は、映画を眺める視野を拡大させてくれ、<工作>の撮影現場はまるで演劇舞台のように生きてうごめく感じを受け、「キングダム>は、作品自体が楽しく、今後走り抜けるようしたのだ。

その中でも公開が間近に迫った二つの作品についてこう語った。 「<神と - 因果凧>と<工作>、二つの映画がジャンルやキャラクターの面で類似性がある場合、開封時期が重なることが気になったはずなのに、全く反対の位置にある作品なので心配が少ないされる。

ランチに中華を食べ、夕方に韓国料理を食べるように観客が一緒に楽しむことができると考えている。家族と一緒に楽しく<神と>を見てから一人でどっしりとした響きがある映画を見ることを望む<工作>を見るのもいいだろう。

なにしろ韓国の観客が最も映画館を多く訪れる時期に甘やかす見ることができる欲張りなのだ。「また」一つの服を着てたくない。

私面白いと思う私の姿と観客が愛する私の姿との間のギャップを減らし、様々な雰囲気の役割を消化したい」は、俳優としての抱負を明らかにした。

魅力的な俳優チュ・ジフンのグラビアとインタビューの全文は<バザー> 8月号とウェブサイト(harpersbazaar.co.kr)、インスタグラム(@harpersbazaarkorea)で会ってみることができる。写真ハーパーズバザーコリアHarper's BAZAAR提供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