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기용, 가을 남자 향기가 물씬한 코스모폴리탄 9월호 화보 공개

홈 > 화보 > 화보
화보

배우 장기용, 가을 남자 향기가 물씬한 코스모폴리탄 9월호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1793 0
최근 종영한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와 <나의 아저씨>, <고백부부> 등의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진 장기용이 <코스모폴리탄> 9월호를 통해 가을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촬영을 위해 제주도로 떠난 장기용은 특유의 강렬하면서도 우수에 찬 눈빛과 가을 아우터, 선글라스, 니트와 터틀넥 등의 아이템으로 ‘가을 남자’의 느낌이 물씬한 비주얼을 완성했다.

첫 주연작 <이리와 안아줘>에서 살인자의 아들이자 첫사랑을 지키는 경찰 역할이라는 쉽지 않은 캐릭터를 소화하며 호평을 이끌었던 장기용은 “처음에는 첫 주연이라는 부담감이 굉장히 컸다.

하지만 주인공이라는 자리는 배우로서 언젠가는 꼭 풀어야 하는 숙제 같은 거였고 감독님과 작가님을 믿고 만들어나가보자고 스스로 용기를 냈다.

결코 평범하지 않은 복잡한 내면의 캐릭터에 대한 해답은 결국 ‘대본’에서 찾았다”며 연기자로서 자신의 성장에 대한 소회를 인터뷰를 통해 내비쳤다.

연기할 때 말고는 주로 집에서 쉬는 걸 좋아한다는 자칭 ‘집돌이’라는 그는 드라마 캐릭터를 통해 비춰진 어둡고 차가운 이미지에 대해 “실제로 만나면 의외라는 분들이 많다. 낯을 많이 가리긴 하지만 친해지면 잘 웃고 장난도 많이 치고 스킨십도 좋아한다”며 귀엽게 항변하기도 했다.

모델 출신으로 한 단계 한 단계 자신의 연기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 장기용은 “히스 레저처럼 작품마다 변신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연기를 하고 싶다. 나도 매 작품이 기대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면서 연기자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이른 가을의 무드를 담은 장기용의 화보와 솔직한 매력의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9월호와 코스모폴리탄 SNS 계정,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kr)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In the recently released drama "Hurry Up and Hug", "My Uncle" and "Confessing Couple", Jang Yong-yong, who has solidified his position as an actor, released the autumn picture through the September issue of "Cosmopolitan".

The long-haul, which left for Jeju Island for photography, completed a visual with a feeling of 'autumn man' with items such as distinctive, yet intense eyes, autumn outerwear, sunglasses, knitwear and turtlenecks.

In his first feature <Come and Hug>, Jang Yong-yong, who led the acclaimed character of a murderer's son and a police officer who defended his first love, said, "At first, the burden of being the first star was huge.

However, the role of the heroine was something like an actor who had to solve it someday, and he encouraged himself to believe in his boss and the artist.

The answer to the complex inner character, which was never commonplace, was finally found in the "script", and he gave an interview about the story of his growth as an actor.

He said that he likes to take a break from home rather than postponing it. He says that he is surprised by the dark and cold image of the drama character. It is very strange, but if you get close, you can laugh very well, play a lot of fun, and also enjoy your skin. "

The model is a step from the model to build up a career of his own acting is a long-term use, "I like to show the transformation of each work like Heise Leisure. I want to be an actor who expects every work, "he said.

Interviews of long-term pictures and candid charm that contain early moods can be found in the September issue of Cosmopolitan, the Cosmopolitan SNS account, and the website (www.cosmopolitan.co.kr).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서브 커뮤니티
dk온라인
철권7
유머갤러리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