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부드러운 카리스마 물씬 풍기는 앳스타일 화보 공개

홈 > 화보 > 화보
화보

이지훈, 부드러운 카리스마 물씬 풍기는 앳스타일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525 0
배우 이지훈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7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지훈의 Summer Breeze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지훈은 부드러운 느낌을 표현했다.

이지훈은 7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 출연 소감을 전했다. “머릿속도 집도 엉망이 된 여자들의 살림과 복잡한 인생까지 비워내고 정리해주는 힐링 드라마다. 완벽한 스펙을 갖춘 변호사지만 연애에선 숙맥인 캐릭터라 재밌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최근 이지훈은 배우 이종석과 신혜선 출연으로 기대감을 높인 드라마 ‘사의 찬미’ 촬영도 마무리했다. “KBS ‘학교 2013’ 이후 다 같이 처음으로 만났다. 반가우면서도 한편으론 뿌듯했다.

당시 종석이는 이미 하이틴 스타였지만 나와 혜선인 완전 신인이었다. 요즘 혜선이도 주연배우로 거듭나 많은 사랑을 받고있지 않나. 파이팅이 차오르는 그런 만남이었다”며 호탕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개인 SNS에 게재한 로드킬 당한 길고양이 보호를 촉구하는 글을 올린 바 있는 이지훈은 “할머니 댁에 내려가다 사고를 목격했다. 그 조그마한 생명이 처참하게 죽어가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너무 아팠다. 로드킬을 가볍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유기동물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데뷔 5년차에 접어든 이지훈은 “천천히 잘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점수를 매기자면 나 자신에게 90점을 주고 싶다. 허세가 생기고 거드름을 피우고 왕자병이 생겼다면 점수를 낮게 줬겠지만 초심이 아직 그대로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많이 찾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앳스타일 7월 호에서는 이지훈의 화보와 더불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Actor Lee Ji Hoon interviewed Star & Styles magazine at style (@ star1) and July picture and interview. Lee Ji-hoon expressed a gentle feeling in this picture which was carried out with the concept of Lee Ji-hoon's Summer Breeze.

Lee Ji-hoon told KBS2 'Your House Helper' appearance that he is about to air in July. "It is a healing drama that empties and cleans up the lives of women who have become a mess in their heads and their complex lives. It's a full-fledged lawyer, but I think it's funny to see him as a character in the love story. "

Lee Ji-hoon recently finished shooting the drama 'Pyeongmi of the company' that raised expectations with actors Lee Jong-seok and Shin Hye-sun. "I met together for the first time since KBS 'School 2013'. I was glad but I was proud on the other hand.

At that time, Jong Seok was already a teen star but he was a complete newcomer to me and Hye Sun. HyeSeon is also being loved as a leading actor these days, and is receiving a lot of love. It was such a meeting that Fighting came to fruition. "

Lee Ji-hoon, who posted a letter to the private SNS to urge the protection of road kills, said, "I witnessed an accident when I went down to my grandmother's house. My heart was so sick when I saw the little life dying. I do not want to think lightly about Rodriguez, "he said.

Lee Ji-hoon, who is in the fifth year of his debut, said, "I think it's going well." "I want to give myself 90 points if I score. If you have a bluff, you have a bad breath, and you have a prince disease, you may have lowered your score, but the initial is still there. " "I want to be an actor that many people find," he said.

On the other hand, in the July issue of 'At Style', you can meet up with Lee Ji - hoon 's paintings.

俳優イ・ジフンがスター&スタイルマガジンアットスタイル(@ star1)と7月号のグラビアとインタビューを進行した。イ・ジフンのSummer Breezeというコンセプトで進行された今回の画報でイ・ジフンは優しい印象を表現した。

イ・ジフンは7月放映を控えているKBS2「あなたの家ヘルパー」出演所感を伝えた。 「頭の中も家も台無しにされた女性の生活と複雑な人生まで空白て整理するヒーリングドラマだ。完璧なスペックを備えた弁護士が恋愛では菽麦な文字列おもしろく見ることができないかと思う」と語った。

最近イ・ジフンは俳優イ・ジョンソクとシンヒェソン出演で期待感を高めたドラマ「死の賛美」の撮影も終えた。 「KBS「学校2013」以来だよう、初めて会った。ヴァンガウながら、一方では満たされた。

当時かなめ石がすでにティーンスターだったが、出てヘソンの完全新人だった。最近ヘソンが図主演俳優として生まれ変わる多くの愛を受けていないか。ファイティングがみなぎるような出会いだった」と豪快笑いを建てた。

個人SNSに掲載したロードキルされた道の猫の保護を促す文を書いたことがあるイ・ジフンは "おばあちゃん宅に下る事故を目撃した。その小さな命が悽惨に死んでいく姿を見ると心がとても痛かった。ロードキルを軽く考えていない場合である」との有機動物に対する大衆の関心を促した。

デビュー5年目に入ったイ・ジフンは「ゆっくりよく行っていると思う」とし、「点数を付ける寝る自分自身に90点を与えたい。虚勢が生じ勿体を吸っ王子病気が起こった場合はスコアを低くくれますが初心がまだそのままだ」と述べた。続いて「多くの人が探している俳優になりたい」と、風を伝えた。

一方、アットスタイル7月号では、イ・ジフンの写真集が付いて率直淡泊な話を会ってみることができ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