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의 개봉 앞둔 이영진, 바자 7월호에서 화보와 인터뷰 공개

홈 > 화보 > 화보
화보

영화 <더 펜션>의 개봉 앞둔 이영진, 바자 7월호에서 화보와 인터뷰 공개

M 싸이프랜 0 667 0
영화 <더 펜션>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이영진이 <바자> 7월호에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 했다.

여성 이슈나 영화계의 노동 환경 등에 대해 소신 있는 발언도 서슴지 않는 배우 이영진은 작품뿐 아니라 작품을 만드는 환경 자체를 바꾸는 데 관심이 있는 것 같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 동안 관습적으로 그냥 넘겨왔던 많은 일들이 있고, 생각보다 피해자들이 많다. 20년동안 일을 했는데, 뒤돌아보니 그런 환경 때문에 일을 포기하고 다른 삶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더라. 사실 나 혼자 목소리를 낸다고 그 어떤 시스템도 바뀌지 않는다. 그 정도로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도 아니고. 그러나 모두가 부당함 앞에서 숨으면 일하는 환경은 절대 나아지지 않을 것이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더 펜션>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하나의 장소에서 찍은 네 편의 단편이 붙는 옴니버스 형태의 영화인데, 여성들이 이야기의 주체자다. 여성이 남성 캐릭터를 받쳐 주는 인물로 존재하는 게 아니라, 각자의 이야기가 있는 인물로 존재하는 게 마음에 들었다.”

또한 “누군가에게 악의적인 피해를 끼치지 않고, 충분히 견딜 수 있을 만큼의 번거로움과 수고는 감당을 하며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살아 가는 것”이 좋은 사람이자 좋은 배우로서 자신의 목표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이영진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바자> 7월호와 웹사이트 (harpersbazaar.co.kr),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Actor Lee Young-jin, who is about to release the movie "The Pension", made an interview with pictorial photos in the July issue of Baja.

Lee Young-jin, an actor who does not hesitate to speak out about women's issues or the working environment of the film industry, replies to the question that he seems interested in changing not only his work but also the environment in which his work is made.

"There are a lot of things that have been handed over in the past, and there are more victims than I thought. I have been working for twenty years, and looking back, I think there are more people out there who are willing to give up work and choose a different life because of such an environment. In fact, I do not change any system that makes a voice alone. It is not a person who can exercise that much influence. But if everyone hides in front of injustice, the working environment will never improve.

The movie "The pension" which is about to be opened is introduced as follows.

"It's an omnibus-shaped film with four shorts taken in one place, and women are the subject of the story. I liked the fact that women do not exist as the characters that support the male characters but as the characters with their own stories. "

He also said, "It is a good person to be a good person and his goal is to live as a member of society and to deal with the hassle and trouble to be able to endure without harming someone badly." .

Actor Lee Young-jin's interviews and pictures can be found in the July issue of Baja, at harpersbazaar.co.kr, and in Instagram (@harpersbazaarkorea).Photo Harper's Bazaar Offers Harper's Bazaar

映画「ザ朝食>の封切りを控えている俳優イ・ヨンジンが<バザー> 7月号でグラビアとインタビューを公開した。

女性問題や映画界の労働環境などについて所信発言もはばからない俳優イ・ヨンジンは作品だけでなく、作品を作る環境自体を変えることに興味があるようだという質問にこのように答えた。

「その中に慣習的には渡さきた多くのことがあり、思ったより被害者が多い。 20年の間に仕事をしたが、振り返ってみるとそんな環境のために仕事を放棄して、他の生活を選択する人が思ったより多かったよ。事実私は一人の声を出すどんなシステムも変わらない。その程度大きな影響力を行使することができる人でもなく。しかし、誰もが不当前息たら働く環境は絶対によくならない」

封切りを控えている映画「ザ朝食>には、次のように紹介した。

「一つの場所で撮影された四本の短編がつくオムニバス形式の映画なのに、女性が物語の主体者である。女性が男性キャラクターを支える人物で存在するのではなく、それぞれの話がある人物で存在するのが気に入った。 "

また、「誰かに悪意的な被害を及ぼすことなく、十分に耐えることができるほどの手間と苦労は耐えをし、社会の一員として生きていくこと」が良い人であり、良い俳優としての彼の目標と言って、今後の歩みにに対する期待感を高めた。

俳優イ・ヨンジンのインタビュー専門と写真は「バザール> 7月号とウェブサイト(harpersbazaar.co.kr)、インスタグラム(@harpersbazaarkorea)で会ってみることができる。
写真ハーパーズバザーコリアHarper's BAZAAR提供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서브 커뮤니티
dk온라인
철권7
유머갤러리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