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화보 > 화보
화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 여심 저격 훈훈한 비쥬얼의 싱글즈 12월호 방콕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196 0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지난 8월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강력반 반장 한태주 역으로 분해 연기력을 호평 받은 배우 정경호의 방콕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촬영에서 배우 정경호는 여심을 저격하는 분위기 있는 눈빛과 훈훈한 비쥬얼로 카메라를 압도하며 방콕에서의 겨울 화보를 완벽하게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배우 정경호는 내년 상반기 방영 예정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라는 장르물을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는 설정의 오컬트 휴먼 멜로물로 ‘서클’을 리드미컬한 연출로 그려낸 민진기 PD와 영화 ‘남자사용설명서’를 집필한 노혜영 작가가 의기 투합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차기작 작품 선택에 대해 정경호는 “아직 장르물이 더 끌려요. 다양한 역할을 연기해봐야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모습을 찾을 수 있잖아요. 이번 작품도 처음 해보는 역할이라 욕심이 났어요” 라며 소감을 전했다.

‘라이프 온 마스’ 종영 후, 잠깐의 휴식 시간을 보내기 위해 아버지 정을영 PD와 산티아고 순례길에 다녀온 그는 “아버지가 입버릇처럼 죽기 전에 산티아고 순례길을 한 번 가자고 하셨어요.

잠깐의 휴식 시간을 통해 아버지와 저의 버킷리스트를 이뤘죠. 단순히 길을 걷는 행위가 아닌 내가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사람이 되는 과정에 놓여보니

많은 것을 내려 놓으려고 떠난 여행에서 되레 많은 것을 얻고 왔어요.” 라며 여행에 대한 추억을 회상했다. 

집 밖을 나가는 순간 알아보는 사람이 있는 직업임에도 그는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늘 “옆집 아저씨, 옆집 오빠 같은 편안함이 묻어나는 배우이고 싶어요.

배우는 다른 사람의 삶을 표현하는 직업이잖아요. 가상의 인물이지만 그 사람의 감정을 잘 따라가야 사람들이 공감한다고 생각해요.

공감의 가장 큰 조건은 편안함에서 오는 것 같아요.” 라고 자신의 연기관, 가치관에 대해 밝혔다.

어느덧 데뷔 10년을 훌쩍 넘긴 배우 정경호는 한 작품을 끝낼 때마다 ‘정경호의 재발견’이라는 기사를 접한다. 그는 10년 후에도 여전히 재발견되는 배우로 남길 스스로 바란다.

“정경호의 재발견이라는 기사를 볼 때마다 기분이 정말 좋고, 감사해요. 10년이 지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제 연기를 보고 즐거워하고, 함께 울어주셨으면 좋겠어요.”

여전히 다른 배우들 연기하는 모습을 보는게 가장 즐겁다는 천상 배우, 정경호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2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 (m.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A fun fashion magazine <Singles> for the dignified singles unveiled a picture of actor Chung Kyung-ho in Bangkok, which received popular acclaim from his drama "Life On Mars"

Actor Jung Kyung-ho is the back door of the movie, which has completely finished the picture of the winter in Bangkok, overwhelming the camera with an atmosphere of warmth and warm visuals.

Actor Chung Kyung-ho has decided to make a genre called "When the Devil Calles Your Name" that will be air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When the devil calls your name'

Noh Hye-young, a writer of Minjindi PD, who wrote the Circle as a rhythmical production with the occult human melody set that sold the soul to the devil, and the movie 'Men's Manual', are gathering hope.

Regarding the selection of the next work, Jung Kyung-ho said, "Still more genre is attracted. You have to play various roles so you can find what you like and do well. I was greedy because it was my role to play this work for the first time. "

After the end of 'Life On Mars', I went to Santiago's pilgrimage route with my father Jeong Eung-young to take a short break. He said, "My father asked me to go to the Santiago pilgrimage once before he died.

I took my father and my bucket list through a short break. I was in the process of becoming a person who walked the pilgrimage to Santiago instead of simply walking the path.

I came to get a lot from the trip I left to put down a lot of things, "recalling memories of the trip.

Even though he has a job to find out when he goes out of the house, he has always been in his debut since. "I want to be an actor whose comfort is like a neighbor next door, brother next door.

The actor is a job expressing the life of another person. It's a fictional character, but I think people should sympathize if I follow his feelings well.

I think the greatest condition of empathy comes from comfort. "

Actor Jung Kyung-ho, who has already passed his 10-year debut, gets an article called 'Rediscovery of Chung Kyung-ho' every time he finishes a work. He hopes to remain an actor who is still being rediscovered ten years from now.

"Every time I see an article called Chung Kyung-ho's rediscovery, I feel really good. After ten years, I hope many people will enjoy my performance and cry together. "

Interviews with actors and actress Jung Kyung-ho, who are still the most delighted to see other acting actors, can be found in December's <Singles> and the fun online playground <Singles> Mobile (m.thesingle.co.kr).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