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민혁X원호 아름다움 넘치는 쎄씨 7월호 매력 화보 공개

홈 > 화보 > 화보
화보

몬스타엑스 민혁X원호 아름다움 넘치는 쎄씨 7월호 매력 화보 공개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와 민혁이 쎄씨(CeCi) 7월호에서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를 선보였다. 아름다움을 콘셉트로 블랙 & 화이트의 다양한 룩을 자연스럽게 소화한 민혁과 원호의 모습에 현장 스태프들의 탄성이 이어졌다.

화보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선 월드 투어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원호는 “작년에 한 번 해봐서 더 기대되고 전 세계 팬들을 보고싶은 마음도 크고, 전보다 더 잘할 수 있을 거 같아 설레어서 빨리 무대에 서고 싶다”고 밝혔고 민혁은 “몬스타엑스의 노래에 빠져 관객들이 춤추며 즐기는 걸 볼 때도 있고, 때론 무대 위의 우리보다 더 신나게 즐기는 팬들을 보며 배운 게 많죠. 콘서트 시작 전부터 우리 노래를 한국어로 따라 부른다거나 하는 모습을 보면 언어가 다름에도 느끼는 게 굉장히 많았어요.”라며 월드 투어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몬스타엑스 원호와 민혁은 화보 촬영 콘셉트에 맞춰 ‘아름다움’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도 전했다. 각자의 가장 매력있는 부분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서로의 칭찬을 늘어놓았다.

원호는 “민혁이의 얼굴. 항상 잘생겼다고 생각해요. 자고 일어나도 잘생기고, 안꾸몄을 때도 예뻐서 좋아요.”라며 민혁을 끊임없이 칭찬했고, 민혁은 “저는 원호형의 입꼬리. 사람의 인상을 좌우하는데 끝이 올라가 있어 선해 보여요. 각도에 따라 시크한 느낌도 나고 너무 매력적이죠.”라 답하며 애정어린 시선을 보냈다. 인터뷰 뿐만 아니라 원호와 민혁이 직접 서로의 아름다운 모습을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척척 찍어주는 모습까지 보이며 서로를 얼마나 아끼는지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몬스타엑스 원호와 민혁의 진솔한 인터뷰와 화보는 쎄씨 7월호 및 쎄씨 디지털(www.ceci.co.kr)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둘만의 케미를 자랑한 영상은 쎄씨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사진 제공=쎄씨)

Monsuta X member Hwan and Minhyuk showed sensual visual images in CeCi July issue. With the concept of beauty, the resilience of the field staffs led to the appearance of Minhyuk and the arc that naturally digested various look of black & white.

In an interview with the photo shoot, he expressed his impression that he was ahead of the world tour.

"I want to see more fans all over the world and I think I can do better than before. I want to be on stage fast," said Minho. "I fell in love with Monster X, and the audience danced Sometimes I see things I enjoy, sometimes I learn more about fans who are more entertained than us on the stage. When we saw our songs singing in Korean before the concert started, there was a lot of difference in language and feeling. "

The Monster X and the Minho also shared a straightforward story about 'beauty' in line with the pictorial shooting concept. I asked each of them to select the most attractive parts, and I praised each other without hesitation.

The arc is "Minhyuk's face. I always think he is handsome. "It's good to be asleep when I am asleep, and when I do not, I like it because it is beautiful." He praised Minhyuk constantly. The end is up to influence the impression of a person, and it looks good. I feel chic by the angle and it is very attractive. " In addition to the interviews, it was a time to see how much he loves each other by showing both the arc and Minhyeop directly taking pictures of each other with their Polaroid camera.

The interviews and pictures of Monsuta X-arc and Minhyuk can be seen in CESi's July issue and CESi digital (www.ceci.co.kr), and the images boasting of their own KEMY can be viewed through CES Instagram and Facebook page. (Photo courtesy = Cece)

モンスターXのメンバー円弧とミンヒョクがセーシー(CeCi)7月号で感覚的なビジュアルの画像を公開した。美しさをコンセプトにブラック&ホワイトの様々なルックを自然に消化したミンヒョクと円弧の姿に現場スタッフの弾性が続いた。

画像の撮影と一緒につながったインタビューでは、ワールドツアーを控えた所感を明らかにした。

円弧は「昨年に一度試みてより期待されて全世界のファンを見たい気持ちも大きく、これまでよりも上手にすることができるみたいワクワク早く舞台に立ちたい」と明らかにしミンヒョクは "モンスター(x)の歌にはまって、観客が踊って楽しむこと見てもいて、時には舞台上の私たちのより楽しく楽しむファンを見て学んだ多いですね。コンサート開始前から、私たちの歌を韓国語で応じ呼ぶたりする姿を見ると、言語が異なるにも感じることがとても多かったです。」とワールドツアーのときめきを表わした。

モンスターXの円弧とミンヒョクは写真撮影コンセプトに合わせて「美」に関する率直な話も伝えた。それぞれの最も魅力的な部分を挙げてほしいという質問に、しばらくのためらいもなく、お互いの賞賛を並べた。

円弧は「ミンヒョクが顔。常によくできたと思います。寝起きてもハンサムではなく、構えた時もきれいでいいですよ。」とミンヒョクを絶えず賞賛し、ミンヒョクは「私はウォン円弧の口元。人の印象を左右する端が上がっており、善良見えます。角度によってシックな感じも出てとても魅力的ですよね。」と答えて愛情のこもった視線を送った。インタビューだけでなく、円弧とミンヒョクが直接お互いの美しい姿をポラロイドカメラでどんどん撮ってくれる姿まで見せてお互いをどのよう大切かを確認できる時間だった。

モンスターXの円弧とミンヒョクの率直なインタビューと写真はセーシー7月号とセーシーデジタル(www.ceci.co.kr)で会ってみることができ、二人だけのケミを誇った映像は、セーシーインスタグラムとフェイスブックのページで確認ことができる。(写真提供=セーシー)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서브 커뮤니티
dk온라인
철권7
유머갤러리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