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규동 감독의 신작 허스토리 김희애-김해숙. 바자 화보 공개

홈 > 화보 > 화보
화보

민규동 감독의 신작 허스토리 김희애-김해숙. 바자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973 0
민규동 감독의 신작 <허스토리>는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로, 아픈 역사 속에 묻혀있던 작은 승리의 기억을 담는다.

이 영화에서 열연한 두 배우, 김희애와 김해숙이 <바자> 화보를 공개 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 된 인터뷰에서 그들은 영화 <허스토리>가 품고 있는 이야기와 지난 수십년 배우로 살아 온 자신들의 서사를 풀어 놓았다.

영화 <허스토리>에 참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 김희애는 “선택의 여지가 없이, 이건 내가 해야 되는 구나 싶은 작품이었다. 묻혀져 있던 역사적 사건을 영화와 연기를 통해서 전하고 싶다”고 말했고, 김해숙은 “과연 내가 이 분들의 감정을 표현해 낼 수 있을까 두려웠다. 하지만 배우이기 전에 우리나라에서 살아가고 있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 작품에 동참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관록 있는 두 배우의 연기론도 엿볼 수 있다. 김희애는 “배우라고 해서 감정 기복에 괴로워하며 방에만 틀어박혀 있는다고 해서 좋은 연기가 나오지 않는다. 일상을 제대로 살아내야 좋은 연기가 나온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진정성 있는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고, 김해숙은 자신이 일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 “어찌 됐든 살아있는 걸 제일 생생하게 느낄 때가 연기할 때다. 감정적으로 힘든 역할을 하면서도 꾸준히 버틸 수 있는 이유는 이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지금도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면 흥분이 된다”고 말했다.

김희애와 김해숙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바자> 7월호와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에서 만나 볼 수 있다.사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The new film directed by Min Kyu-dong, <Hosory>, is a film based on the Kwanbu trial. It captures the memory of a small victory buried in a painful history.

Two actors, Kim Hee-ae and Kim Hae-sook, in this movie have released the <Baja> pictorial.

In interviews with photographers, they released the story of Hurstory and the narratives they have lived in for decades.

Regarding the reason why I participated in the film, Hye-ae Kim said, "Without any choice, this was the work I wanted to do. I want to convey the buried historical events through films and performances. "Kim Hae-sook said," I was afraid that I could express their feelings. But before I became an actor, I thought that I should join this work as one of the people living in my country. "

Also, the actors of two actors who have dignity can be seen. Kim Hee - ae said, "I do not get a good performance because I am suffering from emotional ups and downs and being stuck only in my room as an actor. "I think it is a good act to live a good life," said Kim Hae-sook, the reason for his work. "It is time to postpone the moment when I feel alive the most alive. The emotionally hardest part of it is that it is my favorite thing. It's exciting to see a new character now. "

Interviews with Kim Hee-ae and Kim Hae-sook can be found at the July issue of Baja, at the website (harpersbazaar.co.kr), and at the Instagram (@harpersbazaarkorea) Photo Harpers's Bazaar

ミン・ギュドン監督の新作<ホストーリー>は関釜裁判実話を素材にした映画で、病気の歴史の中に埋もれていた小さな勝利の記憶を盛る。

この映画の中で熱演した二人の俳優、キム・ヒエとキム・ヘスクが<バザー>写真集を公開した。

グラビアと進行されたインタビューで、彼らは映画「ホストーリー>が抱いている話と、過去数十年の俳優として生きてきた自分たちの壮大を解放した。

映画「ホストーリー>に参加することになった理由についてキム・ヒエは「選択の余地がなく、これは私がしなければならなたい作品だった。埋めていた歴史的な出来事を、映画や演技を通じて伝えたい」と述べ、キム・ヘスクは「果たして私が方々の感情を表現できるのだろうか恐ろしかった。しかし、俳優である前に韓国で生きている国民の一人として、この作品に参加するべきだと考えていた」と話した。

また、貫禄のある二人の俳優の演技論も垣間見ることができる。キム・ヒエは「俳優として感情の起伏に苦しんで部屋のみ閉じこもっているといっていい演技が出ない。日常をしっかり生きなければ良い演技が出てくると思う」という言葉真正性のある演技に対する考えを明らかにし、キム・ヘスクは自分が仕事をする理由について「なにしろ生きていることを第一生き生き感じる時延期する時だ。感情的に難しい役割をしながらも、着実に持ちこたえることができる理由は、これは私のお気に入りのことだからだ。今、新しいキャラクターに会えば興奮になる」と述べた。

キム・ヒエとキム・ヘスクのインタビュー専門と写真は「バザール> 7月号とウェブサイト(harpersbazaar.co.kr)、インスタグラム(@harpersbazaarkorea)で会ってみることができる。写真であり、パースバザーコリアHarper's BAZAAR提供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