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화보 > 화보
화보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이태환, 한층더 성숙해진 모습 담은​ 우먼센스 7월호 화보와 인터뷰 공개

M 싸이프랜 0 78
배우 이태환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배우들과의 친분에 대해서 밝혔다.

여성 매거진 <우먼센스> 7월호에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 중인 배우 이태환의 화보가 실렸다.

이태환은 이번 화보를 통해 드라마 속 듬직한 ‘이성연’의 모습은 물론 본인의 실제 나이인 25살의 천진난만한 모습도 보여줬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태환은 현재 방영 중인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 밝혔다. “배우들끼리 단합이 좋다.

(박)서준 형과 (박)민영 누나와 술자리에서 친해졌다”며 “두 사람이 나를 마치 막냇동생인 것처럼 잘 챙겨준다. 외모는 형, 오빠 같지만 현장에선 ‘귀요미’ 역할이다. 특히 서준 형은 연기에 대한 고민을 많이 들어준다”고 설명했다.

KBS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 출연 중인 같은 연기자 그룹 ‘서프라이즈’ 멤버 서강준에 대해서는 “멤버들과는 2년 전까지만 해도 같은 숙소 생활을 하며 가족같이 지낸 사이다. 누군가가 먼저 잘됐다고 시기질투하진 않는다”며 “오히려 강준형이 현장과 연기에 대한 팁을 많이 준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태환은 또한 “아직은 사랑이 뭔지 잘 모르겠다. 지금은 연애보다 일이 우선이다”며 자신의 연애관과 일에 대한 열정에 대해서 털어놓기도 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과 9년 동안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 ‘김미소’의 퇴사밀당 로맨스로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우먼센스> 7월호에서는 ‘<허스토리>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김희애·김해숙’,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의 마지막에 만난 정해인·손예진’을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우먼센스

Actor Lee Tae-hwan made a statement about his relationship with actors.

In the July issue of Woman Magazine, "Women's Sense," there was a picture of actor Lee Tae-hwan appearing in the TVN drama "Why is Kim Ji Won?"

Lee Tae-hwan showed me a picture of Lee Seong-yeon, who was a joyful drama in this drama, as well as his innocent 25-year-old innocence.

In an interview with the photo shoot, Lee Tae - hwan said about the shooting scene of Kim Bye - seo, who is currently on air. "The actors are good at unity.

(Park) Seo Joon-hyung and (Park) Min-young sister have become friends with me at a drink, "he said. Appearance is like brother, brother, but it is role of 'yomi' in the field. In particular, Seo Jun-hyung has a lot of worries about acting. "

Regarding Seo Gang-joon, a member of the same acting group 'Surprise' who is appearing in KBS drama Woonghwa drama 'You are Human', "I stayed with my members as a family member only two years ago. I do not get jealous when someone is good at first, "he said." I rather give him tips on the scene and acting. "

"I still do not know what love is. Now, it is more important than romance, "he said, expressing his passion for love and work.

Kim Ji-sung, who had everything from Kim Ji-eun to his talent, face, and talent, but he was a vice chairman of the Narisheshist group, Lee Young-jun, It records.

On the other hand, in the July issue of "The Woman's Sense," you can check out "Kim Hae-ae, Kim Hae-sook" and "Jeong Hae-in, Son Ye-jin" who met at the end of "

俳優イテファンこの<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俳優たちとの親交について明らかにした。

女性誌<ウーマンセンス> 7月号には、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に出演中の俳優イテファンの画報が掲載された。

イテファンは今回のグラビアを通じてドラマの中頼もしい「イソンヨン」の姿はもちろん、本人の実際の年齢である25歳のあどけない姿も見せた。

画像の撮影と一緒に行われたインタビューでイテファンは、現在放映中の<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の撮影現場の雰囲気について明らかにした。 「俳優同士団結がいい。

(パク)ソジュン型と(パク)民営姉と酒の席で親しくなった」とし「二人が私をまるでマクネト弟のようにちゃんとくれる。ルックスは型、兄だが、現場では「耳詠」の役割である。特にソジュン型は演技に対する悩みをたくさん聞いてくれる」と説明した。

KBS月火ドラマ「君は人間だから>に出演中のような演技者グループ「サプライズ」のメンバーソ・ガンジュンには、「メンバーとは、2年前までのような宿舎生活をし、家族のように過ごした間柄だ。誰かが先によくなったと時期嫉妬はしない」とし「むしろガンジュンヒョンが現場と演技のヒントをたくさん与える」と愛情を表わした。

イテファンはまた、「まだ愛が何であるかよく分からない。今は恋愛より仕事が優先だ」と、自分の恋愛観と仕事に対する情熱について打ち明けた。

<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財力、顔、機知に富んだまですべてを整えた自己陶酔に固く団結したナルシシストゥ副「イ・ヨンジュン」と9年の間に、彼は完全に補佐してきた秘書」ギムミソ」の退社ミルダンロマンスに水木ドラマ視聴率1位を記録している。

一方、<ウーマンセンス> 7月号では、「<ホストーリー>で新しい姿を見せてくれたキム・ヒエ・ヘスク」、「<ご飯によく買ってはきれいなお姉さん>の最後に会ったジョンヘイン・ソン・イェジン」を確認することができる。写真提供=ウーマンセンス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