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인전 배우 김무열, 꽃과 함께한 반전 매력 싱글즈 화보 공개

홈 > 화보 > 화보
화보

영화 악인전 배우 김무열, 꽃과 함께한 반전 매력 싱글즈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438 0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5월 개봉을 앞둔 영화 <악인전>에서 악과 악의 대결의 중심에 있는 경찰 정태석 역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배우 김무열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촬영에서 배우 김무열은 기존 남자답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에서 벗어나 매 컷마다 꽃과 함께하며 봄처럼 따스한 눈빛으로 촬영에 임했다.

그는 촬영장에서 꽃을 보자 해사하게 웃으며 꽃 이름을 하나씩 댈 정도로 누구보다 꽃과 어울리는 반전의 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번 영화 <악인전>에서 마동석, 김성철과 호흡을 맞춘 배우 김무열은 “나는 세 명의 악인 중 다른 결의 악함을 연기한다.

남자 세 명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은 많지만 기존 남자들이 많이 나오는 영화와는 다른 설정이라 끌렸다. 무엇보다 형사 역할을 꼭 해보고 싶었다.”며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특히 김무열은 이번 영화에서 상대역 마동석과 대등하다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15kg를 증량했다. “마동석 형과 대등한 느낌이 들기 위해 단순히 살만 쪄서는 안됐다.

살과 근육이 동시에 붙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또한 경찰 역할은 처음이라 자료를 많이 찾아봤다. 범인을 잡는 순간의 CCTV 영상이나 다큐멘터리 등을 봤는데 역시 실제로 만나뵙고 대화하는 것이 가장 도움이 됐다.

우리가 장르 영화에서 봤던 터프한 경찰은 정말 일부분이라는 것도 알게 됐다.”며 이번 정태석 역할에 임했던 마음가짐에 대해 전했다.

<악인전> 개봉을 앞두고 있고, 지금은 스릴러 영화 <도터>를 촬영 중인 김무열은 쉼 없는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배우를 기술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기술이 녹슬지 않기 위해서는

갈고닦으면서 계속 기름칠을 하고 있다. 한 쪽으로 치우치거나 자기만의 세계로 빠지는 것도 위험하다. 경계하면서 내 기술을 갈고닦는 연습을 하는 중이다.”며 자신의 연기관에 대해 밝혔다.

김무열은 자신을 꽃의 과정에 비유한다면 ‘만개’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얼마 전에 땅에 떨어진 꽃도 예쁘다는 것을 알게 됐다. 땅에 떨어진 게 아니라 땅에 폈다고 생각을 바꾸니 꽃이 더 예뻐 보였다.

어떤 상태로 있다 해도 꽃이란 것은 변함 없으니까”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누구보다 꽃과 어울리는 사람, 배우 김무열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5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 (m.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