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화보 > 화보
화보

선미, 심플하고 자연스러운 어반라이크 커버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88
가수 선미가 ‘어반라이크’ 커버 화보를 공개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독보적인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사랑받고 있는 선미가 도시 감성 패션 & 라이프스타일 잡지 ‘어반라이크’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 ‘가시나’와 ‘주인공’으로 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마친 후에도 바쁜 활동을 이어가는 그녀에 맞추어 ‘호텔에서의 휴식’이라는 콘셉트로 화보 촬영이 진행되었다.

무대 위에서의 모습과는 달리 심플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을 보여주어 현장 분위기를 한껏 밝게 만들었다는 후문.

선미는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음악과 휴식, 아티스트의 삶까지 솔직 담백한 생각을 밝혔다.

“바쁜 스케줄에 치여서 자신을 돌아보지 못하고, 기계적인 생활이 반복되다 보면 거기에 무뎌져 버려요. 그럼 어느 순간 모든 게 허무해지는 때가 오기 마련이에요. 결국 내가 누군지, 어떤 사람인지, 무얼 좋아하고 잘하는지 잊어버리게 되어 버리는 거죠. 자신을 돌아보면서 나라는 사람에 대해 알아가는 것이 나를 사랑할 수 있게 만드는 것 같아요.” 라고 전했다.

한편, 선미의 ‘어반라이크’ 화보와 인터뷰는 ‘어반라이크’ N° 37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The singer Stern is making eye contact with the 'Urban Like' cover picture.

Stern, who is loved as a unique female solo artist, has released an interview with her Urban-like fashion and lifestyle magazine Urban-Like.

Since last year, this picture has been shot with the concept of 'rest at the hotel' in line with her busy activities after completing a successful solo activity with 'Kasina' and 'main character'

Unlike the stage on the stage, the simple and natural appearance of the perfect transformed appearance of the scene to brighten the atmosphere of the back door.

Stern was interviewed with a photo shoot, music, relaxation, the life of the artist was open minded sincere.

"I can not look back because I'm on a busy schedule, and if mechanical life repeats itself, I get tired of it. Then one moment will come when everything will be empty. I'm finally forgetting who I am, who I am, what I like and what I do well. Looking back at myself, the country seems to make me love to know people. "

Meanwhile, an interview with Stern's 'Urban Like' pictorial can be found at 'Urban Like' No. 37.

歌手船尾が「アーバンライク」のカバー写真集を公開し注目を集めている。

独歩的な女性ソロアーティストとして愛されている船尾が都市の感性ファッション&ライフスタイル誌「アーバンライク」グラビアインタビューを公開した。

今回の写真は、昨年から今年の初め「ガシナ」と「主人公」に成功したソロ活動を終えた後でも、忙しい活動を続けていく彼女に合わせて「ホテルでの休息」というコンセプトで写真撮影が行われた。

舞台の上での姿とは違って、シンプルで自然な姿で完璧に変身した姿を見せてくれ、現場の雰囲気を存分に明るくしたという裏話。

船尾は画報撮影と一緒に進行したインタビューで、音楽と休息、アーティストの生活まで率直な考えを明らかにした。

「忙しいスケジュールに見舞わ自分を顧みず、機械的な生活が繰り返さみると、そこに無デョジョてしまう。その後、ある瞬間、すべてが非現実的ななる時が来る設けです。最終的には私が誰だ、どんな人なのか、何を好きで得るもの忘れてしまうされてしまうことでしょう。自分を振り返りながら国は人の知ることが私を愛することができようにすると思います。」と伝えた。

一方、船尾の「アーバンライク」画報とインタビューは、「アーバンライク」N°37号で会ってみることができ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