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일정 > 일정
일정

황정민&이성민&조진웅&주지훈 출연 '공작', 8월 8일 개봉 확정..티저 포스터 2종 공개

M 싸이프랜 0 106
2018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이 8월 8일 개봉을 확정 짓고, 영화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를 더하는 티저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2018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전세계 언론 및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낸 <공작>.

북으로 홀로 잠입했던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을 통해 남과 북 사이에 적국으로서 실재했던 긴장감과 같은 민족으로서 느껴지는 복잡미묘한 감정을 실감나게 그려내며, 새로운 한국형 첩보 영화의 탄생을 알린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으로 분한 황정민이 신분을 위장한 채 적의 한가운데에서 은밀하게 움직이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북적이는 베이징 시장 골목에서 주변을 경계하며 누군가의 전화를 받는 ‘흑금성’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북핵 실상 파악을 위해 북의 고위층으로 잠입해 그들의 신뢰를 얻어 정보를 캐내라는 지령을 받은 그의 비밀스러운 움직임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이어 북경 시내에 우두커니 서 있는 ‘흑금성’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오랜 시간 외롭고 고독한 싸움을 이어나가야 하는 스파이의 복잡한 내면을 암시해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렬한 비주얼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공작>의 티저 포스터는 평범한 사업가의 서글서글함과 치밀한 스파이의 두 얼굴을 오가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흑금성’의 페이크가 쉼없이 교차할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껏 고조시킨다.

또한,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 역을 맡은 황정민을 비롯, 북의 외화벌이를 책임지고 있는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 역의 이성민, ‘흑금성’에게 공작전을 기획하고 지시하는 남측의 국가안전기획부 해외실장 ‘최학성’ 역의 조진웅, 북경 주재 북의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 역의 주지훈까지. 오늘의 한국 영화를 만들어가는 배우들의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앙상블은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군도:민란의 시대>의 윤종빈 감독과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The new work <Duke>, which was officially invited to the 71st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8, was unveiled on August 8 and released two teaser posters adding to the curiosity and expectation of the movie.

In the mid-1990s, the film duel was a spy film about the story of Anjibu Spy, who discovered the reality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under the cryptic name "Black Gold," as he perceived the secret transaction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It is an official invitation to the 71st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8, which has led to the popularity of media and audiences around the world.

The spy who infiltrated into the North alone revealed the complex subtle emotions felt as a tangible feeling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rough the nickname "Black Gold", which was a real enemy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and announced the birth of a new Korean-style spy movie.

The teaser poster, which was released this time, catches the eye with Hwang Jeong-min, who is divided into a black spy called "Black Venus", moving secretly in the middle of the enemy while disguising his identity.

The poster, which depicts the appearance of the "Black Venus" in the bustling streets of Beijing, where someone is calling and is alerted to the situation, You can feel the secret movements intimately.

The poster, which depicts "Black Gold" in the city of Beijing, reveals the complexity of the spy who has to continue his lonely and lonely battle while concealing his identity, raising questions about the future story.

Teaser Poster of <Duke> stimulates curiosity with intense visuals. The poster of "Duke of Fuke" goes through two faces of ordinary businessman and sophisticated spy, and expects a fake fence of blackness to infuse tension with tension .

In addition, Hwang Jeong-min, who plays the role of the spy code name "Black Gold" in the North, Lee Seong-min of Lee Mi-woon, the deputy director of the Foreign Economic Affairs Bureau, Of the National Security Planning Department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China, Cho Jung-woong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three-dimensional and dynamic ensemble of the actors who make today's Korean films is raising expectations for movies.

<The War of Crime: The Days of the Bad Boys> <The Islands: The Age of the Militarization> The director <Duke>, who is looking forward to the encounter of Hwang Jung Min, Lee Sung Min, Cho Jin Woong and Ju Ji Hoon, It will open on August 8 and meet the audience.

2018年第71回カンヌ国際映画祭の公式招請されたユン・ジョンビン監督の新作<工作>が8月8日封切りを確定して、映画に対する気がかりと期待を加えるティーザーポスター2種を公開した。

映画工作は、1990年代半ばには、「黒金星」というコードネームで、北朝鮮の核の実体を暴い打った安企部のスパイが、南北高位層との間の秘密の取引を検出するようになって広がる話を描いた諜報劇である。

2018年第71回カンヌ国際映画祭に正式招待され、世界中のメディアや観客たちの熱い好評を引き出した<工作>

北ホール潜入したスパイ、コードネーム「黒金星」を通じて南北間の敵国として実在していた緊張感と同じ民族として感じられる複雑微妙な感情を実感できるように描き出して、新しい韓国型諜報映画の誕生を知らせたことがある。

今回公開されたティーザーポスターは北に行ったスパイ「黒金星」に扮しファン・ジョンミンが身分を偽装したまま、敵の真ん中で密かに動く姿で視線をひきつける。

喧騒が北京市場路地で周辺を警戒し、誰かの携帯電話を受ける「黒金星」の姿を描いたポスターは、北朝鮮の核実状を把握するために北の高位層で潜入して、彼らの信頼を得て情報をキャッシュ出せという指令を受けた彼の秘密の動きをそのまま感じることができる。

続いて、北京市内に佇むある「黒金星」の模様を収めたポスターは、自分の正体を隠したまま、長い時間孤独孤独な戦いを続けていかなければスパイの複雑な内面を暗示して、今後繰り広げられるストーリーの気がかりなことをかもし出す。

強烈なビジュアルで好奇心を刺激する「工作>のティーザーポスターは普通のビジネスマンのおっとりさと緻密なスパイの二つの顔を行き来し、劇の緊張感を吹き込む「黒金星」のフェイクが休むことなく交差する映画への期待を精一杯高めさせる。

また、北に行ったスパイコードネーム「黒金星」役を引き受けたファン・ジョンミンをはじめ、北の外貨稼ぎを担当している対外経済委部長「リ命運」役のイ・ソンミン、「黒金星」に工作展を企画して指示する南側の国家安全企画部海外室長「チェ品性」駅のチョ・ジヌン、北京駐在北朝鮮の国家安全保衛部課長」ジョンムテク役のチュ・ジフンまで。今日の韓国映画を作っていく俳優たちの立体的でダイナミックなアンサンブルは、映画に対する期待をさらに高めている。

<犯罪との戦争:悪い奴らの全盛時代> <諸島:泯乱の時代>のユン・ジョンビン監督とジャンルを行き来し、様々な変身を見せてくれているファン・ジョンミン、イ・ソンミン、チョ・ジヌン、チュ・ジフンの出会いで期待を集めている<工作>は来る8月8日に公開されて観客たちに会う予定だ。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