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일정 > 일정
일정

영화 상류사회, 8월 29일 개봉 확정..박해일X수애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로 변신해 첫 호흡

M 싸이프랜 0 77
충무로 연기파 배우 박해일, 수애의 첫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상류사회>가 오는 8월 29일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상류사회>가 오는 8월 29일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믿고 보는 명품 배우 박해일, 수애의 첫 부부 호흡으로 이목을 모으는 <상류사회>는 모두가 궁금해하는 대한민국 최 상류층의 민낯과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8월 극장가에 신선한 충격을 예고한다.

특히 <상류사회>는 <곤지암>(2018) <덕혜옹주>(2016) <내부자들>(2015)의 제작진과 <주홍글씨>(2004) <인터뷰>(2000) 등을 통해 감각적인 미장센을 선보여온 변혁 감독이 의기투합해 탄생한 만큼, 2018년 가장 파격적인 웰메이드 드라마를 기대케 한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으로 분한 박해일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래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을 맡은 수애,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고급스러운 슈트와 드레스를 차려 입은 ‘장태준’과 ‘오수연’은 무언가를 갈망하는 듯한 눈빛으로 가파른 계단 위를 올라가려는 듯해 상류사회로 진입하기 위한 두 사람의 야망을 짐작하게 한다.

여기에 “가장 아름답지만 가장 추악한 곳”이라는 카피는 누구나 속하고 싶지만 아무나 속할 수 없는 상류사회의 이중성을 담아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장태준’과 ‘오수연’ 부부가 어떠한 욕망을 위해 그 세계로 진입하고자 하는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탄탄한 연기파 배우 박해일, 수애의 첫 만남과 충무로 최정예 제작진의 시너지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상류사회>는 오는 8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Chungmuro ​​actor Park Hae-il, the movie hoping for the first meeting of Soo Ae, will be released on August 29, and the teaser poster was released.

The film "The Upper Society" was released on August 29 and released a teaser poster. <Upper Societies> is a story about the story of a married couple married to their own desires, throwing everything in order to enter a beautiful and ugly 'upper class society'.

The "Upper Society," which attracts attention with the first couple of respected actors Park Hae Il and Sue Ae who believe and see, clearly reveals the people and the reality of the uppermost class in the Republic of Korea.

In particular, <Upper Society> presented sensual mise-en-scène through the production team of <Gonjiam> (2018) <Deok-Hyeon-jung> (2016) <Insiders> (2015) and <Scarlet Letter> (2004) <Interview> (2000) As director On Won-hyeo coincided with his intention, he hopes to make the most remarkable well-made drama in 2018.

On the other hand, the teaser poster that was released this year is a professor of economics, Park Hae-il, who is a promising political novel 'Chang Tae-joon', and Soo Ae who is a vice-director of the Future Art Museum 'Oh Su-yeon' filled with ambition.

'Jang Tae Joon' and 'Oh Su-yeon' dressed up with luxurious suits and dresses seem to be climbing up a steep staircase with a desire for something, so they guess the two ambitions to enter the upper class society.

Here, the copy called "The most beautiful but ugly place" is a question that everyone wants to belong to but the duality of the upper class can not belong to anybody, and the couple wants to enter the world for any desire. It raises curiosity.

The movie "Upper Society" is expected to be released on August 29th, with the hope of boosting the synergy of Chungmuro ​​Choi's first encounter with Suhee's first encounter with actor Park Hae Il.

忠武路演技派俳優パク・ヘイル、スエの最初の出会いで期待を集めている映画「上流社会」が8月29日封切りを確定してティーザーポスターを公開した。

映画「上流社会」が8月29日封切りを確定してティーザーポスターを公開した。 <上流社会>は各自の欲望で汚された夫婦が美しくても醜い「上流社会」に入るためにすべてを投げながら起る話を描いた作品。

信じ見る名品俳優パク・ヘイル、スエの最初のカップルの呼吸に注目を集める<上流社会>は、誰もが気にする大韓民国最上流層の素顔と現実を赤裸々に表わして、8月の劇場街に新鮮な衝撃を予告する。

特に<上流社会>は<昆池岩>(2018)<徳恵翁主>(2016)<インサイダーたち>(2015)の製作陣と<緋文字>(2004)<インタビュー>(2000)などを介して感覚的なミジャンセンを披露来変革監督が意気投合して誕生しただけに、2018年の最も破格的なウェルメイドドラマを期待させる。

一方、今回公開されたティーザーポスターは経済学教授であり、有望な新人政治家」ジャンテジュン」に扮しパク・ヘイルと野望に満ちた未来の美術館副館長「オ・スヨン」を引き受けたスエ、二人の姿が視線をひきつける。

豪華なスーツやドレスを着た「ジャンテジュン」と「オ・スヨン」は何かを渇望するような目つきで急な階段の上を上がろうがようで上流社会に進入するための二人の野望を推測することである。

ここで「最も美しい最も醜いところ」というコピーは誰の中したい誰も属することができない上流社会の二重性を表わして気がかりなことをかもし出して、「ジャンテジュン」と「オ・スヨン「夫婦がどのような欲望のために、その世界に進入しようとかどうか、好奇心を呼び起こす。

しっかりとした演技派俳優パク・ヘイル、スエの最初の出会いと忠武路最精鋭製作陣のシナジーとして期待を高める映画「上流社会」は来る8月29日に公開予定であ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