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의문의 일승 김다예, 탈옥한 윤균상 덕분에 목숨 구했다

M 싸이프랜 0 53

김다예와 윤균상이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극본 이현주 / 연출 신경수)에서 살해 위기에 처한 은비(김다예 분)를 종삼(윤균상 분)이 가까스로 목숨을 구하며 생명의 은인이 된 것.
 
지난 28일(월) 첫 방송된 드라마 <의문의 일승> 1회에서 김다예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간 친 오빠 딱지(전성우 분)를 오매불망 기다리는 여동생 ‘은비’로 등장했다.
 
하지만 딱지의 감방 메이트이자 갓 출소한 길춘(윤나무 분)에게 납치되어 물탱크 속에 갇혀 익사 위기에 처해지는데 이어, 이를 막기 위해 탈옥을 감행해 때마침 등장한 종삼 덕분에 목숨을 부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목숨을 구해준 사람이자 친오빠 딱지의 의형제인 종삼(윤균상 분)과 어떻게 재회할지, 모태솔로 인생에 첫사랑으로 다가올 종삼과의 향후 스토리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기도.
 
김다예는 감옥에 있는 오빠 딱지를 오매불망 기다리는 상큼발랄한 대학생 ‘은비’ 역을 맡아 모든 오빠들을 시스터 콤플렉스로 만들 정도로 귀여운 외모와 상큼한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물탱크에 몸이 묶인 상태로 차오르는 물속에서 극한 상황을 연기할 때에는 실제 상황을 방불케 하는 긴장감과 리얼한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렇게 탈옥한 윤균상이 생명의 은인이 되며, 강렬한 첫만남으로 눈길을 끈 김다예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의문의 일승>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시 재배포 가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