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간중독, 파격적인 정사신의 촬영 뒷이야기 공개해 화제

M 싸이프랜 0 1,529

2014년 가장 파격적인 멜로를 예고하는 <인간중독>이 대한민국에 센세이션을 일으킬 파격적인 정사신의 촬영 뒷이야기를 공개해 화제다.

<정사>, <스캔들: 조선남녀상열지사> 각본, <음란서생>, <방자전> 연출한 ‘19금 멜로의 마스터’ 김대우 감독의 신작 <인간중독>이 파격적인 19금 정사신이 탄생하기까지의 제작 과정을 공개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인간중독>은 베트남전이 막바지로 치달아 가던 1969년, 엄격한 위계질서와 상하관계로 맺어진 군 관사 안에서 벌어지는 남녀의 비밀스럽고 파격적인 사랑이야기를 그린 고품격 19금 멜로.

앞서 파격적인 티저 포스터 공개로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순위 1위를 장식하며 대한민국을 뒤흔들어놨던 <인간중독>은 여태껏 한국영화에서는 보지 못했던 섬세한 감정의 결을 느낄 수 있는 파격적인 정사신을 선보일 예정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엘리트 군인이자 부하의 아내와 사랑에 빠진 남자 ‘김진평’(송승헌)과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부하의 아내 ‘종가흔’(임지연)은 서로를 향한 걷잡을 수 없는 감정을 농도 짙은 정사 장면을 통해 표출한다.

이를 위해 파격 19금 멜로 연기에 도전하는 송승헌의 연기변신과 신예답지 않은 대담함을 발휘한 임지연의 뜨거운 열연이 더해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처럼 아름답고 격정적인 정사신을 완성하는 데에는, 배우뿐만이 아니라 국내 최고의 톱 클래스 제작진들의 노력이 숨어 있었다.

<더 테러 라이브>로 감각적인 앵글을 자랑했던 변봉선 촬영감독은 “다른 영화들의 정사신과는 조금 다르게 표현하고 싶었고 배우들이 상황에 제약을 받지 않도록 만들어주고 싶었다.

최대한 배우들이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은 상태로 같이 호흡하는 느낌으로 촬영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밝혀, 새로운 감각의 앵글에 대한 기대를 자아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송현석 조명감독 역시 “<인간중독>만의 농밀한 화면을 만들기 위해, 콘트라스트의 대비나 색감에 신경을 많이 썼다.

특히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60년대에 주로 사용된 색감을 가져오려고 노력했다.”고 전하며, 파격과 함께 품격 있는 아름다운 정사신을 완성시키기 위한 심도 있는 고민을 드러냈다.

특히 송현석 조명감독은 <인간중독>에서만 볼 수 있는, 비좁은 ‘진평’의 군용차 안에서 벌어진 강렬한 첫 정사신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 장면을 위해 따로 차량 내부 세트를 제작했을 뿐만 아니라, 소나기가 내리는 여름의 끈적한 공기를 담아내며 두 남녀의 첫 사랑과도 같은 감정을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아내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을 전했다.

한편 <늑대소년>, <주홍글씨>의 김지수 미술감독은 ”보통의 정사신은 세트가 협소해 한쪽 벽을 떼고 촬영하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벽과 천장까지 다 덮인 상태에서도 원활히 촬영할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김대우 감독님께 ‘진평’과 ‘가흔’의 방을 일부러 크게 만들자고 제안했는데 흔쾌히 받아들여졌다. 덕분에 배우들이 스태프나 다른 상황들에 신경 쓰지 않고, 연기에 보다 집중할 수 있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제작진의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는 현장이었음을 전했다.

이처럼 주연배우들의 몸을 사리지 않는 뜨거운 연기 열정과 19금 멜로의 마스터 김대우 감독만의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에 TOP 클래스 제작진의 고민과 노력 끝에 탄생한 고혹적이고 품격 있는 미장센을 자랑하는 <인간중독>은 5월, 관객들을 찾아온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