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2014 베트남 영화제, CGV여의도에서 개막...홍보대사 여진구, 번짱 등 참석

M 싸이프랜 0 976 0
한국과 베트남 양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우호 증진을 위한 축제인 <2014 베트남 영화제>(주최 주한 베트남 대사관, 주관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영화국, CJ CGV, CJ E&M)가 오늘 CGV여의도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미지:0}


<2014 베트남 영화제> 개막식에는 한국과 베트남의 문화계 인사들과 많은 셀러브리티 등이 참석하며, 국내 처음으로 열리는 베트남 영화 축제인 만큼 영화 소개를 넘어서 관객들이 베트남의 문화를 직접 보고 체험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을 준비하고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개막식에는 <2014 베트남 영화제> 홍보대사로 선정된 배우 ‘여진구’와 개막작의 주인공인 베트남 최고의 스타 배우 ‘번짱’을 비롯해, 주한 베트남 대사,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영화국 국장 등 많은 베트남 귀빈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미지:1}


이 외에도 배우 양동근, 오윤아, 이기우, 김새론, 정소민, 박두식, 서예지 등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2014 베트남 영화제> 를 축하하기 위해 개막식을 방문하여 자리를 빛낸다.

베트남의 문화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도 준비된다. 우선 개막식이 열리는 CGV여의도에는 베트남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베트남 존이 마련된다. 베트남의 전통 의상 '아오자이'를 입은 행사 진행자들이 관객들을 맞이하며 베트남의 전통 운송수단인 씨클로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베트남 전통 현악기 '단챙' 연주자 ‘레민홍’의 베트남 전통 음악 공연도 준비되어있다.

{이미지:2}


또 ‘베트남과의 문화 소통’이라는 영화제의 취지에 맞게 이번 영화제 개막식은 주한 베트남 교민회 전통공연팀 ‘반마이’가 직접 준비한 축하 공연으로 막을 연다.

베트남 교민회는 한국인들에게 베트남 문화를 알리고 그를 통해 한국에 거주하는 베트남인을 더욱 가깝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이번 축제에도 참여하게 되었다.

<2014 베트남 영화제>는4월 16일 오후 6시 CGV여의도에서 개막식과 개막작 <블러드 레터>의 상영을 갖고 다음날인 17일부터 3일간 CGV구로에서 이어진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