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끝까지 간다, '정만식,신정근'의 맛깔나는 형사 연기 기대

M 싸이프랜 0 571

이선균, 조진웅 주연의 범죄 액션 <끝까지 간다>가 정만식과 신정근의 리얼하면서도 맛깔나는 형사 연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공/배급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제작 ㈜AD406, ㈜다세포클럽)

<끝까지 간다>는 한순간의 실수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형사 ‘고건수’(이선균)가 자신이 저지른 사건을 은폐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영화이다. 대규모 시사회를 통해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끝까지 간다>가 충무로 대세 정만식과 신정근의 리얼한 형사 연기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7번방의 선물>에서 다혈질 모범수 '신봉식' 역을 맡은 정만식은 코믹하면서도 마음이 따뜻한 캐릭터를 소화해 강한 존재감을 드러낸 데 이어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는 극중 태일의 친구이자 고용주인 사채업체 사장 '두철' 역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또한 최근 드라마 [기분 좋은 날]에서는 치과의사 ‘강현빈’ 역으로 전에 볼 수 없던 로맨스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끝까지 간다>에서 정만식은 형사 ‘고건수’의 든든한 동료 ‘최형사’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거칠지만 정이 많은 형사 캐릭터를 선보여 영화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신정근은 <하울링>,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 다양한 영화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관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동안 개성 강한 캐릭터를 맡아온 신정근은 <끝까지 간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반장’ 역으로 맛깔나는 연기를 선보이며 작품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 것이다.

이에 형사 ‘고건수’ 역을 맡은 이선균은 “정만식씨와는 전작에서 만났었는데 이번에 친구로 나와 정말 즐거웠다. 연기할 때나 뭔가 얘기할 때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신정근 선배님은 이번에 처음 호흡을 맞췄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연기할 기회를 가질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고 전해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을 기대케 한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들 속에서 자신만의 개성으로 뚜렷한 존재감을 선보이며 충무로 대세로 자리잡은 정만식과 신정근은 <끝까지 간다>를 통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는 리얼한 형사 연기를 펼쳐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끝까지 간다>는 한 순간의 실수로 시작된 사건이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르며 벌어지는 사건들을 허를 찌르는 기발한 설정과 쫄깃한 긴장감 속에 담아내 새로운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절체절명의 형사 고건수가 펼치는 예측불허의 고군분투 스토리,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이선균, 조진웅의 새로운 변신과 환상적 연기 호흡이 더해진 <끝까지 간다>는 신선한 재미의 범죄 액션 영화로 5월 29일 개봉, 극장가를 압도할 것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