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하정우, 백정에서 쌍칼 도치로...2단 변신 스틸공개

M 싸이프랜 0 1945 0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활극으로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연출,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 그리고 이경영의 최강 앙상블 캐스팅으로 2014년 여름, 최고의 킬러 콘텐츠로 떠오른 <군도:민란의 시대>가 극 중 백정 돌무치에서, 군도(群盜)의 신 거성(新 巨星) 쌍칼 도치로 거듭 나는, 하정우의 2단 변신 스틸을 공개했다.

역시 하정우다. ‘국민 살인마’라는 애칭을 얻은 <추격자>의 소름 끼치는 악역부터, <범죄와의 전쟁>의 남성미의 극단을 선보인 보스, <러브픽션> <멋진 하루>의 귀여운 연인, 그리고 법정드라마 <의뢰인>의 수완 좋은 변호사, 한국 초유의 첩보액션 <베를린>의 첩보원, <더 테러 라이브>에서 선보인 앵커 연기 등 스릴러부터 멜로까지 장르 불문, 가장 넓은 캐릭터의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하정우가 활극 <군도:민란의 시대>에서는 한 영화 안에서, 백정에서 의적의 에이스로 변신하며, 상반된 두 이미지를 동시에 선보인다.

하정우 최초의 사극이자 스킨헤드 변신으로 크랭크 인 전부터 화제를 모은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그는, 우선 최하층 계급에 속한 천한 백정 ‘돌무치’로 관객을 만난다.

돌처럼 단단하고 무식하다 하여 ‘돌무치’라는 이름을 가진 그는 소, 돼지를 잡아 고기를 양반들 집에 대면서 근근이 살아가는 쇠백정이다. 양반은 물론 양민들에게까지 천대는 기본으로, 밟으면 밟히는 것을 당연히 여기는 무지렁이다.

{이미지:0}


그런 그가, 죽어도 잊지 못 할 억울한 일을 당한 후, 의적인 군도(群盜) 지리산 추설에 합류한 후, 백정의 도살용 칼이 아닌 쌍칼을 휘두르며, 군도의 신 거성(新 巨星) ‘도치’로, 양반들이 그 이름만 들어도 벌벌 떠는 두려움의 대상이 된다. Before and After를 연상시킬 정도로 하정우의 ‘돌무치’와 ‘도치’는, 그 외모와 분위기 또한 대조적이다.

질끈 동여맨 더벅머리로, 나주 대부호의 아들인 ‘조윤’(강동원 扮) 앞에 납작 조아린 백정 ‘돌무치’와, 화상자국 뚜렷한 민머리로 강렬한 눈빛을 쏘는 의적 ‘도치’. 도대체 어떤 사정으로, 그의 머리에는 화상 자국이 새겨졌는지, 왜 백정 ‘돌무치’가 민머리 의적 ‘도치’로 거듭나게 되었는지, 그와 백성의 적, ‘조윤’은 어떻게 만나, 무슨 사연으로 대립하게 되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대목이다.

단순무식, 순진하고 힘 센 백정 ‘돌무치’에서 군도의 에이스다운 ‘도치’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오고 가는 하정우의 극과 극 매력으로 다시 한 번 관심을 모으는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활극으로, 지배층 내부의 권력다툼 일색인 기존 사극과 달리, 백성의 시각에서 그려내는 통쾌한 스토리를, 믿고 보는 앙상블캐스트의 호연과 심장 뛰는 액션으로 그려내, 2014년 7월 23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