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0만 명 관객 돌파...전세계 오프닝 2위 기록

M 싸이프랜 0 590 0
<엣지 오브 투모로우>가 9일(월) 12시 기준으로 2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한국영화와 외화를 통틀어 2014년 개봉영화 중 개봉 첫 날 최고 오프닝 기록으로 출발해 개봉 3일만에 100만 명 관객 돌파, 개봉 4일만에 150만 명 관객을 돌파하고 또한 2014년 최고 기록으로 개봉 첫 주 오프닝을 기록한데 이어 개봉 6일에 2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뿐만 아니라 <엣지 오브 투모로우>가 전 세계 오프닝 기록에서 미국을 제외한 국가 중 2위를 차지했다. 미 개봉 전 한국 관객들을 위해 ‘의리’를 외쳤던 톰 크루즈의 각별한 애정에 한국 관객들 역시 응답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엣지 오브 투모로우>가 6월 9일(월) 12시 기준으로 2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4일 개봉 이후 6일만의 기록이다.

또한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개봉 첫 주 1억 4천만 10만 5천 달러의 수익 중 미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벌어들인 1억 1천 1백만 달러의 수익 가운데 한국이 1천 660만 달러의 수익을 거둬 중국(2천500만 달러)에 이어 오프닝 흥행 수익 2위를 차지했다.

이는 러시아(860만 달러)의 2배에 달하는 수익이다. 또한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사상 최고 오프닝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워너 브러더스 배급 영화 중 <다크 나이트 라이즈>(2,434,086명)에 이은 두 번째 첫 주 오프닝 기록으로 놀라운 성적을 기록했다.

톰 크루즈와 한국 팬들의 각별한 사이가 스코어로 드러난 것. 톰 크루즈는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를 시작으로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와 <작전명 발키리>, <잭 리처>에 이르기까지 출연작의 개봉할 때마다 총 6번이나 내한해 한국 관객을 만났다.

이번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개봉 전에도 3개국 프리미어 행사 중 “한국에 못 가 아쉽지만 이렇게라도 인사를 드릴 수 있어 좋다”며 주먹을 불끈 쥐고 한국말로 ‘의리’를 외쳐 한국 팬들에 대한 사랑을 감추지 않았다. 이에 국내에서 포털 사이트를 수일간 점령하며 최고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국영화와 외화 블록버스터 등 화제작들과의 각축전에서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이와 같은 선전은 “올 여름 가장 완벽한 블록버스터”라는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 덕분이다. 이중 톰 크루즈에 대한 극찬은 더욱 대단하다. 죽었다 다시 깨어날 때마다 강해지는 역할을 위해 총 56킬로그램에 달하는 일명 ‘엑소슈트(exsosuits)’라는 무기가 장착된 전투슈트를 입고 액션을 선보여 역시 최고의 액션 강자임을 증명해 보였다. 이에 관객들은 “믿고 보는 톰 크루즈”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가까운 미래, 외계 종족과의 전쟁에 나갔다가 죽음을 맞이한 후 다시 죽기 전의 시간으로 깨어나는 오늘에 갇힌 주인공이 반복되는 전쟁으로 죽어야만 더 강해지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물이 쏟아지는 여름 블록버스터 시장에서 오리지널 스토리로서의 신선한 매력과 더불어 마치 관객들이 실제 게임을 하듯 높은 체감도와 몰입감이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SF영화의 새로운 기준을 열었다는 호평이 SNS에서 줄을 잇고, 포털 사이트에서 9점대의 높은 평점을 기록하며 만족도를 확인시켜 주고 있다.

 ‘타임루프(time loop: 같은 날이 반복되는 상황)’라는 독특한 소재를 이끌어가는 완벽한 스토리와 톰 크루즈와 에밀리 블런트 등 배우들이 온몸으로 열연하는 리얼 액션, <본 아이덴티티>,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에 이은 더그 라이만 감독의 연출력까지 영화의 모든 부분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탄탄한 스토리 구성과 출연진들의 명불허전 호연, 모든 것이 완벽하다는 관객들의 추천과 입소문을 통해 또 한 번의 흥행 돌풍이 예상된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2D와 3D, IMAX 3D, 4DX, 3D 돌비 애트모스 등 다양한 상영방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