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군함도 일본인 배우가 없었던 이유 캐스팅 비하인드 공개

M 싸이프랜 0 195 0
군함도 조선인들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로 호평을 모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군함도>가 일본인 배역을 일본인이 아닌 한국인 배우가 연기하게 된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945년 일제 강점기 군함도의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완성한 <군함도>에 일본인 배우가 한 명도 출연하지 않아 눈길을 끈다. 일본이 왜곡하고 있는 군함도의 숨겨진 진실을 바탕으로 한 영화인 만큼 일본인 역에 일본인 배우를 캐스팅하는 것이 어려웠던 것.

일본 에이전시를 통해 캐스팅을 시도했지만 결국 일본인 배우의 캐스팅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는 자국 내 활동을 계속 해야 하는 일본 배우들이 군함도 출연에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오랜 캐스팅 작업 끝에 배우 김중희가 일본인 ‘야마다’ 역에, <박열> <동주>에서 인상적인 일본인 연기로 주목 받은 재일교포 3세 배우 김인우가 일본인 광업소 소장 ‘시마자키 다이스케’ 역에 캐스팅되었다. 이에 류승완 감독은 “일본인 역할 배우를 캐스팅 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었다.

 수개월 동안 노력했지만 일본인 배우는 캐스팅할 수 없었다. 김중희, 김인우 배우가 일본인 역에 캐스팅 됐는데 관객들에게 강력하게 각인되는 배우일 것이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실제 일본인이라고 생각할 만큼 자연스러운 일본어 구사와 혼신의 열연으로 영화의 몰입감을 높인 김중희와 김인우는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일제 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의 강제 징용이 있었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영화 <군함도>.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 등 배우들의 열연과 강렬한 삶의 의지로 군함도를 탈출하려고 했던 조선인들의 열망을 통해 묵직한 울림을 전하며 대한민국을 사로잡은 <군함도>는 모두의 심장을 뜨겁게 하는 감동과 전율로 강력한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시 재배포 가능]

0 Comments